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폐비닐 처리장 반입물량 제한…주민 불편 호소

송고시간2017-04-14 10:07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시의 폐비닐 처리장 반입물량 제한으로 일선 구·군의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달 강서구 생곡동 자원재활용센터의 폐비닐 반입물량을 한 달 기준 2천100t에서 1천200t으로 제한했다고 14일 밝혔다.

재활용 쓰레기
재활용 쓰레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5년 11월 해당 센터에 화재가 발생해 관련 장비 가동이 제대로 안 되는 데다 유가 하락과 불경기 등으로 재활용 산업이 위축된 데 따른 결정이다.

반입물량이 절반 수준으로 줄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재활용품 처리장에 쌓인 폐비닐의 양이 늘어나고 있다.

부산진구의 경우 한 달 폐비닐 반입허용 물량이 250t에서 141t으로 줄었다.

부산진구에는 자체 야적장이 없어 3월 말 기준으로 관내 30여곳의 공동주택에 쌓인 폐비닐은 약 60t이다.

부산진구 관계자는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며 "재활용이 불가능한 폐비닐을 일반쓰레기로 분리배출 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의 16개 구·군 중에서 폐비닐을 임시로 보관할 자체 야적장이 없는 일부 지자체도 부산진구와 비슷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이르면 올해 6월 이후에 폐비닐 반입물량이 정상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폐비닐 반입물량을 점차 늘리고 있다"며 "음식물 쓰레기와 담배꽁초 등이 섞여 재활용이 불가능한 폐비닐의 분리배출에 대한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2040400064

title : 낚시터 부부 덮친 '날벼락'…산사태 휩쓸려 남편 실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