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난치성 소아뇌종양에 '약물·방사선' 병행치료 효과"

서울대병원, 동물실험서 증상 개선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김승기·최승아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팀은 소아뇌종양 중 가장 예후가 좋지 않은 '비정형유기형 간상종양'에 알코올 의존증 치료제 처방과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알코올 의존증 치료제는 '다이설피람'으로 미국 식품의약청(FDA) 승인을 받은 제품이다.

연구진은 비정형유기형 간상종양 증상이 나타난 실험용 쥐에게 ▲ 다이설피람 및 방사선 병행치료 ▲ 다이설피람 단독처방 ▲ 방사선 단독치료 등 3가지 방식의 치료를 시행했다.

그 결과, 다이설피람 및 방사선 병행치료 그룹의 종양 크기(1.02㎣)가 다이설피람 단독처방 그룹(31.23㎣)과 방사선 단독치료 그룹(20.80㎣)보다 훨씬 작아졌다.

생존기간 역시 병행치료 그룹(129일)이 다이설피람 단독처방 그룹(65일), 방사선 단독치료 그룹(76.5일)보다 길게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소아악성뇌종양 치료에 다이설피람을 병행해 사용하면 방사선 조사량을 낮춰도 지금보다 나은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승기 교수는 "다이설피람은 소아뇌종양 외에 방사선 저항성을 보이는 다른 암에도 적용 가능할 것으로 보여 앞으로 새로운 암 치료 및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뇌신경종양학회지(Neuro-Oncology) 최근호에 실렸다.

김승기·최승아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김승기·최승아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서울대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4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