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지막 흔적이라도 찾고 싶어"…유류품 기다리는 가족들


"마지막 흔적이라도 찾고 싶어"…유류품 기다리는 가족들

[그래픽] 세월호 참사 3년 남은 절차는?
[그래픽] 세월호 참사 3년 남은 절차는?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먼저 떠나간 당신들의 흔적 하나라도 찾고 싶습니다."

세월호 선체 수색작업에서 최우선은 미수습자의 온전한 귀환이지만, 고인의 마지막 손길이 닿은 물건들이 발견되길 바라는 마음도 간절하다.

미수습자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수습자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13일 선체에 높은 압력의 물을 뿌려 씻어내는 과정에서 옷(후드집업)과 담요 2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세월호에서 발견된 유류품은 총 107점으로 전해졌다.

일부 유가족은 고인의 소지품 대부분을 찾았지만, 그렇지 않은 가족들은 "혹시 내 아이, 어머니의 물건을 찾아갈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갖고 선체 수색작업을 주시하고 있다.

사고 당시 단원고 2학년 1반이었던 희생자 이수연 양의 아버지는 딸이 들고갔던 캐리어(여행용 가방)를 기다린다.

수연 양은 3년 전 캐리어와 천으로 된 크로스 가방을 가지고 갔다.

세월호에서 흘러내린 진흙 수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에서 흘러내린 진흙 수거.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가족들에게 돌아온 것은 달랑 크로스 가방 하나. 그마저도 지퍼가 열려있어 안에 있던 물건들은 대부분 사라져있었다. 다행히 안쪽 작은 주머니에 신분증이 그대로 남아있어 딸의 가방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가족들은 수연이가 배가 가라앉는 급박한 상황에서 친구들, 선생님과 함께 탈출하려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크로스 백만 챙겼다가, 배 안으로 들이닥친 거센 바닷물에 가방과 함께 휩쓸린 것으로 보고 있다.

아버지는 14일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간다며 한껏 부풀어 있던 딸에게 새 옷을 사준 뒤 짐가방을 같이 꾸린 기억이 생생하다"라며 "그때 같이 챙겼던 옷들을 마주한다면 딸아이와 함께했던 그 날의 기억을 다시 한 번 추억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2학년 4반 임경빈 군의 어머니는 아들의 휴대전화를 찾고 싶다.

어머니는 "바닷속에 너무 오래 있었기 때문에 기능이 망가졌겠지만, '혹시라도 당시 친구들과 나눴던 대화나 사진이라도 볼 수 있을까'하는 실낱같은 희망이 있다"라며 "다른 소지품들도 많이 헤졌겠으나 아들 물건이 발견되면 모두 집으로 가져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미수습자 9인 중 한 명인 2학년 6반 박영인 군의 아버지도 아들의 휴대전화가 나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고 이튿날 영인이의 학생증은 단짝(희생자) 옷에서 발견됐고, 들고갔던 백팩은 추석 직후 바다 밖으로 나왔다. 가방 안에 있던 교복과 운동복은 깨끗이 세탁돼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영인 군의 아버지는 "영인이가 휴대전화를 몸에 지니고 있었는지 당시 유류품으로 발견되지 않았다"라면서 "휴대전화를 찾으면 복원해서 영인이의 행복한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원 없이 눈에 담고 싶다"고 말했다.

세월호 세척 전 선체 외관 조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월호 세척 전 선체 외관 조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수습자 2학년 1반 조은화 양의 어머니는 사고 직후 딸 아이의 명찰 하나만 돌려받았다. 은화와 친했던 친구(희생자) 교복에 명찰이 친구 명찰과 함께 꽂혀 있었다.

은화양의 어머니는 "은화가 들고 간 가방에 왠지 중간고사를 대비한다며 챙긴 교과서 여러 권이 들어있을 것 같다"라며 "딸이 만졌던 소지품 전부 배 안에 남아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남편과 사별하고 아들이 있는 제주도로 이사하던 중 사고를 당한 일반인 미수습자 이영숙씨의 아들은 "가전제품과 생필품 등 어머니의 살림살이 가운데 절반이 1톤 트럭에 실려져 있었다"라면서 "물건들은 못 찾아도 좋으니 어머니만은 제발 배 안에 남아 계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는 이번 주말 수색계획 초안을 내놓은 뒤 다음 주 초 선내 수색에 들어갈 계획이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4 0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