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9대 대선 선거운동 D-3…경찰, 대응태세 만전

송고시간2017-04-14 10:30

2017년 3월 9일 오후 서대문 경찰청에서 이철성 청장이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3월 9일 오후 서대문 경찰청에서 이철성 청장이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이 사흘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경찰도 총력 대응태세에 돌입한다.

경찰청은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서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를 열어 대선 관련 현안을 점검하고 선거치안 확보 방안을 논의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빈틈없는 경비·경호와 엄정한 법 집행으로 역대 어느 선거보다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선거 관리로 경찰 기본 책무인 민생치안을 소홀히 하는 일도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선거운동 시작일인 17일부터 선거 당일 개표가 끝날 때까지 선거경비 상황실을 24시간 운용하고, 단계별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한다.

17일 오전 6시부터 선거 당일 오전 6시까지는 경계강화 단계로, 전 경찰관이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지휘관과 참모는 지휘선상에 위치한다.

사전투표일인 5월4일 오전 6시부터 5월5일 투표함 회송 종료시까지는 경계강화 수위를 높여 지휘관과 관련 부서 참모가 관할구역 내에서 정위치 근무한다.

선거 당일 오전 6시부터 개표가 끝날 때까지는 최고 수위 비상령인 갑호비상을 발령, 경찰관 연가를 전면 중지한다. 가용 경찰력이 전원 동원될 수 있고, 지휘관과 참모는 사무실이나 상황 관련 지점을 벗어나지 않고 정착 근무한다.

경찰은 흑색선전, 선거폭력, 불법단체 동원, 금품선거, 여론조작 등 '5대 선거사범'에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정히 대응할 방침이다. 선거 관련 중요 신고가 접수되면 지휘관이 현장에 직접 나가 초동조치를 총괄하도록 했다.

이 청장은 아울러 "대선 기간 모든 경찰관이 확고한 정치적 중립 자세를 견지해 정치적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언행이나 의무위반 사례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