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접경지' 연천 주민 35% '민방위 사이렌' 못 들어

송고시간2017-04-14 09:17

포천 주민 44%도 청취 불가…경기도 평균 경보 가청률 76% 불과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면서 한반도 위기설이 일각에서 나오는 가운데 휴전선을 접한 경기도 연천군 주민 35%가 비상상황 발생 시 울리는 정부의 민방위경보 사이렌을 들을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천시 주민 중 민방위경보 사이렌을 듣지 못하는 주민 비율은 이보다 더 높은 44%로 조사됐다.

접경지역 주민 포격 대비 대피훈련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접경지역 주민 포격 대비 대피훈련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14일 경기도 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도내에 설치된 민방위경보 시설은 지난해 말 현재 412개이다.

이 시설들의 사이렌 경보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주민 비율 즉 가청률은 76.6%로 조사됐다.

이는 전국 도 단위 광역지자체 경보시설 평균 가청률 71%보다 높은 것이나 광역시를 모두 포함한 17개 시도 평균 가청률 82.4%보다는 훨씬 낮은 것이다.

특히 산악지역이 많고 인구가 분산된 강원도 가청률 78%보다도 낮은 것이다.

같은 시기 서울시의 경보 사이렌 가청률은 100%로 나타났고, 충남이 56%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도내 시군별 경보 사이렌 가청률 광명시가 100%, 고양시 90.5%, 김포시 86.5%, 파주시 86.4% 등으로 비교적 높았고, 수원시는 77.5%, 의정부시는 77.6%였다.

반면 접경지인 연천군은 64.7%, 포천시는 55.7%에 불과했고, 안성시는 31.4%로 도내에서 가청률이 가장 낮았다.

안성시의 경우 비상 사이렌이 울려도 주민 10명 중 7명이 들을 수 없는 셈이다. 도내 민방위경보 사이렌 평균 가청률은 수년째 76%에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도 재난안전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는 도내에 농촌 지역이 많은 데다가 도시지역도 각종 개발로 지속해 확장되면서 민방위경보 사이렌 가청률이 좀처럼 올라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북부 접경지를 중심으로 민방위경보 시설을 올해 20곳에, 내년에도 10여곳에 추가 설치할 계획이나 전체적인 가청률 상승 폭은 크지 않으리라고 전망된다.

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가장 이상적인 것은 민방위경보 사이렌 가청률을 100%로 끌어올리는 것이지만 국비 지원 등에 한계가 있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라며 "앞으로 국민안전처 등과 협의해 가청률을 꾸준히 끌어올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044500017

title : [게시판] CG분야 인력-일자리 매칭…'CG 리쿠르팅 캠프'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