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대북유화정책 안 통한다…'무장평화'만이 北제압"(종합)

송고시간2017-04-14 17:41

"朴 전대통령 면회 제안은 적절한지 생각해볼 것"

TV토론 논란에 "악의로 한 이야기 아냐"…TK 찾아 지역공약 발표

(서울·안동=연합뉴스) 강건택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는 14일 "대북 유화정책은 이제 통하지 않는다. 힘의 우위를 통한 '무장평화'만이 북한을 제압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은 미국의 경고와 중국의 제지로 핵도발을 멈출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가니스탄 내 근거지에 핵무기를 제외하고는 가장 위력이 강한 GBU-43을 최초로 투하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핵도발에 대해 강력한 경고를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2차 세계대전 때 대독 유화정책으로 높은 지지율을 누린 네빌 체임벌린 전 영국 총리와 대독 강경정책으로 지지율이 낮았던 윈스턴 처칠 전 총리를 비교하면서 "대독 유화정책을 편 지도자의 잘못된 판단이 2차대전의 참화를 불러온 것"이라며 "한국 지도자가 숙지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최근 한반도 위기설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 대선을 '안보 프레임'으로 끌고 가 보수우파 지지층을 결집하고 야권 유력후보들과 자신을 차별화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그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겨냥해 "대북관, 기업관을 종합해보면 이른바 '강남좌파'가 아닌가 생각된다"며 "보수우파의 적통이 있음에도 친북좌파를 피하기 위해 강남좌파를 선택하는 것은 참으로 비겁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막고자 안 후보를 찍지 말고 자신을 지지하라는 것이다.

홍준표 "대북유화정책 안 통한다…'무장평화'만이 北제압"(종합) - 1

이날 '텃밭'인 TK(대구·경북) 현장 행보에 나선 홍 후보는 "이제 불기 시작한 동남풍을 더욱 거센 태풍으로 만들 것"이라며 "우보천리(牛步千里)라고 했다. 대한민국을 지킨다는 각오로 이번 선거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안동 경북도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4·12 재·보선 승리를 근거로 "경북 지역은 저희 한국당 지지세가 어느 정도 복원됐지 않았나 판단한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제가 PK(부산·경남)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앞으로는 아마 3자(문재인·안철수·홍준표)가 PK에서 박빙승부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전날 첫 TV토론과 관련, 홍 후보는 "국민을 즐겁게 하는 게 정치다. 어떤 위급한 상황에서도 유머와 위트가 없으면 지도자가 여유 없는 게 된다"고 자평했다.

세탁기 발언과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통합진보당 이정희 전 대표에 비유한 발언이 논란이 된 데 대해선 "악의로 한 이야기가 아니다"며 "비판하는 사람도 있지만 어제 아마 재미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면회하라는 친박(친박근혜)계 일각의 제안에는 "거부한 게 아니라 답을 안 했다"며 "지금 그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겠다"고 답했다.

홍 후보는 경북 지역 공약으로 ▲ 자율차·드론 등 차세대 스마트기기 산업의 글로벌 허브 육성 등 4차산업혁명 특구 조성 ▲ 벤처생명산업의 수도로 조성 ▲ 미래국가전략소재 개발 ▲ 첨단과학기반 에너지 신산업 거점지역화 ▲ 역사문화자원 디지털 융합 ▲ 보령-울진 고속도로와 포항-삼척 고속도로 추진 등을 제시했다.

또한, 대구 지역 공약으로는 ▲ 대구공항 성공 이전 ▲ 미래자동차·물·에너지 신성장 산업 선도도시 구축 ▲ 대구 서부권 대개발 ▲ 영호남 고속화 철도를 통한 동서통합 등을 내놨다.

홍준표 "대북유화정책 안 통한다…'무장평화'만이 北제압"(종합) - 2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