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유도훈 감독, 전자랜드와 재계약

송고시간2017-04-14 09:06

박수치는 유도훈 감독
박수치는 유도훈 감독

(인천=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6일 오후 부평구 인천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4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대 서울 삼성 썬더스 경기.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이 박수를 치고 있다. 2017.4.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이 구단과 최소 3년 재계약을 맺었다.

전자랜드는 14일 "유도훈 감독은 지난 7시즌(감독대행포함 8시즌) 동안 팀을 이끌면서 4강 플레이오프 3회, 6강 플레이오프 3회 진출에 성공했다"라며 "꾸준하게 팀 성적을 유지하며 지도력을 보인 유도훈 감독과 재계약을 맺었다"라고 발표했다.

전자랜드와 두 번째 재계약한 유도훈 감독은 "최근 두 시즌 동안 팀의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다시 한 번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전자랜드는 올 시즌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서울 삼성과 5차전 혈투를 펼쳤지만, 2승 3패로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약한 전력, 선수들의 줄부상 악재 속에서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도훈 감독은 최근 여러 구단의 새 사령탑 후보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전자랜드는 "유도훈 감독과 세부 계약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전자랜드는 "유도훈 감독은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에 이어 한 팀에서 10년 이상 팀을 이끄는 두 번째 감독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