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남권 바이오 메디컬 포럼' 출범…박사급 100여 명 참여(종합)

송고시간2017-04-14 15:38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과 부산, 포항 등 동남권 연구진들이 차세대 성장 동력인 바이오 메디컬 산업 육성을 선도하기 위해 뭉쳤다.

동남권 바이오 메디컬 리더스 포럼(65 Leader's Forum)이 14일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출범했다.

이 포럼은 관련 분야 연구자 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정보 교류와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연구 집적화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구성했다고 UNIST는 설명했다.

울산과학기술대학원(UNIST)
울산과학기술대학원(UNIST)

이날 처음 열린 포럼의 주제는 '동남권 난치질환 바이오 메디컬 연구와 혁신 치료기술 개발 전략'이다.

울산대와 UNIST, 부산대, 동아대, 인제대, POSTECH 등 6개 대학 산하에서 정부 지원을 받는 9개 연구센터의 박사급 연구원 100여 명이 UNIST에 모여 주제 토론을 했다.

내분비와 대사성 질환 치료 연구의 세계적 권위자인 박도준 국립보건연구원장이 '보건복지부와 국립보건연구원의 바이오 메디컬 연구진흥 계획'에 관해 기조 강연했다.

박 원장은 초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바이오 메디컬 분야의 새로운 연구 패러다임과 관련 인재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암 제어 연구센터(UNIST)의 '암세포 간의 신호전달 규명을 통한 암 치료 전략', 혈관성 질환 유전자 세포치료 연구센터(부산대)의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유전자, 바이러스, 세포 치료제 개발', 말초 신경병증 연구센터(동아대)의 '말초 신경병증의 발병 원인과 치료전략'이 각각 발표됐다.

포럼은 앞으로 매년 2차례 열린다.

지자체와 기업 관계자도 포럼에 참여해 바이오 메디컬 산업 정책 방향을 함께 도출하고, 산학 간 긴밀한 협력을 추진할 수 있는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UNIST가 있는 울산은 바이오 메디컬 산업을 5대 핵심과제의 하나로 선정하는 등 관련 분야 거점 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미래 전략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또 바이오 메디컬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특화된 바이오 메디컬 산업을 발굴해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