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해시의회 민주 제1당으로…투표율 바닥 민심은 싸늘

새누리 두 의장 비리로 낙마, '민주 일색'에 우려도…"거듭 나는 계기돼야"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김해지역 2곳에서 치러진 4·12 시의원 보궐선거에서 싸늘한 민심이 그대로 드러났다.

비리로 이어진 보궐선거에서 최악의 투표율을 기록하면서 김해시의회가 거듭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는 지적이 많다.

14일 김해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김해시가선거구에선 전체 선거인 7만1천237명 중 9천46명만 투표했다.

투표율은 12.7%로 도내에서 가장 낮았다.

이어 김해시바 선거구도 전체 선거인 5만4천48명 중 8천621명이 투표, 투표율 16.0%를 보였다. 도내에서 2번째로 낮았다.

이처럼 낮은 투표율을 기록한 것은 시의원 비리에 대한 악화된 민심이 반영된 결과라고 지역 정치권은 입을 모았다.

김해시 시의원 보궐선거[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해시 시의원 보궐선거[연합뉴스 자료사진]

2곳은 모두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이 전반기·후반기 의장을 하다 비리로 구속기소 돼 사퇴한 곳이다.

전반기는 배창한 전 의장, 후반기는 김명식 전 의장이었다.

이들은 모두 의장 당선을 위해 같은 당 동료 의원에게 지지를 당부하며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시의원 비리로 보궐선거가 치러져 시민들의 소중한 표심에 상처를 준데다 거액의 주민 혈세까지 낭비됐다.

현재까지 2곳 선거에 든 선거비용은 인건비, 투표용지, 투표소 설치 등에 모두 7억원이 들었다.

고스란히 주민 호주머니에서 내놔야 한다.

여기에다 선거에 나섰던 후보자들 선거보전비용이 또 추가됐다.

선거보전비용은 당선자와 유효득표수 15% 이상을 얻은 후보자는 선거비용 100%를 전액 보전한다.

10% 이상을 얻은 후보자는 선거비용 50%를 되돌려준다.

이번에 김해 2곳 지역구 후보 7명 모두가 선거비용을 되돌려 받는 득표율을 기록했다.

가선거구는 4천700만원, 바선거구는 4천500만원으로 7명 모두에게 지급하면 3억원가량을 돌려줘야 한다.

비리로 사퇴해 1년 2개월가량 남은 시의원 2명을 다시 뽑는데 주민 세금 10억원이 날아갔다.

지방의원 재보선 비용은 해당 지자체 예산에서 선관위로 넘겨줘야한다.

김해선관위는 "평일이고 관심이 높지 않은 선거였지만 예상보다 투표율이 너무 낮았다"며 "보궐선거 비용은 모두 주민 부담"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2곳의 시의원 보선 결과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이번 보선으로 김해시의원 전체 22명 중 민주당은 10명, 자유한국당 6명, 바른정당 3명, 국민의당 1명, 무소속 2명으로 판도가 바뀌었다.

민주당이 원내 제1당이 된 것이다.

시의회 배병돌 의장, 조성윤 부의장도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여기에다 허성곤 김해시장, 민홍철(김해갑)·김경수(김해을) 국회의원도 모두 민주당 사람이다.

경남에서 첫 사례인 데다 영남권에서도 국회의원, 단체장, 지방의회를 모두 장악한 유일한 지자체가 됐다.

선거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신 한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내내 유권자들의 무관심과 싸늘한 반응으로 힘겨운 선거를 했다"며 "이번 김해지역 2곳 보궐선거에서 반영된 민심을 잘 읽어 시의회가 환골탈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김해 국회의원은 물론 시 집행부·의회 모두 민주당이 장악했다"며 "그렇다고 독선과 오만에 빠진다면 언제든지 민심은 등을 돌릴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썰렁한 김해시 보궐선거 투표소[연합뉴스 자료사진]
썰렁한 김해시 보궐선거 투표소[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4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