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연금 "산은과 상호협의점은 찾아"…최종합의엔 진통(종합)

송고시간2017-04-14 11:56

강면욱 "가입자 이익을 위해 최선 다할 것"

국민연금·산은 실무진 밤샘 마라톤 협상 이어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민연금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채무 재조정안을 놓고 타결점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최종 결정을 앞두고 양측 실무진 간 협상 과정에서 다소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과 산업은행의 실무진은 14일 대우조선해양[042660]의 채무 재조정안을 두고 막판 협상을 진행 중이다.

양측 실무진은 전날 강면욱 기금운용본부장과 이동걸 산은 회장의 전격 회동 이후 밤샘 협상을 벌였다.

양측은 이날 오전부터 다시 접촉해 실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강면욱 기금운용본부장은 전날 회동과 관련, "대주주로서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책임 있는 경영정상화 의지를 나타내며 '기금 손실 최소화 의지'를 이해하고 전향적으로 협상에 임해줘 상호 협의점을 찾았다"며 "국민연금 가입자의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금운용본부는 "투자회사의 현재 사정과 경영정상화 계획 등을 살펴 투자자로서 취할 수 있는 경제적 실익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현재 양측 실무자 간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전날 강 본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연금이 자율 구조조정안대로 50%를 출자전환 해주면 나머지 만기 연장분에 대해서는 국책은행이 사실상 상환을 보장해주겠다고 제의했다.

이에 양측 실무진은 이를 기술적으로 어떻게 보장할지를 두고 논의를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아직 양측의 실무 협상이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기금운용본부 투자위원회는 협상이 마무리돼야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이날 산은 측과 협상 결과를 고려해 사채권자집회 전에 투자위원회를 열어 대우조선 채무조정안 수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hyunmin6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220129000052

title : '쉬리' 강제규 감독, 창원문화재단 대표이사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