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푸드트럭 448대…연내 652대로 늘어날 듯

송고시간2017-04-14 10:00

국무조정실, 푸드트럭 도입 3년 실적 공개

푸드트럭 수도권에 60% 집중…20∼30대 청년층이 다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규제개혁 조치의 하나로 도입된 푸드트럭이 올해 안에 652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국무조정실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3월 현재 전국에서 운영되는 푸드트럭은 448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푸드트럭은 2014년 3월 합법화됐고, 2015년 3월 전국의 푸드트럭은 3대에 불과했지만, 2016년 3월 124대, 2016년 9월 295대에서 지난 3월 448대까지 증가했다.

지역적으로 보면 경기 125대, 서울 120대, 인천 23대 등 수도권이 268대로 전체의 59.8%를 차지했다. 이어 경남 63대(14.0%), 부산·울산 각각 17대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대전 1대, 세종 1대, 충북 3대, 전남 5대 등 충청·호남 지역에서는 푸드트럭이 아직 활성화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를 보면 30대가 운영하는 푸드트럭이 147대로 가장 많았고, 20대(145대), 50대(69대)가 뒤를 이었다.

영업장소는 지방자치단체 청사나 한강고수부지, 박물관 등 공용재산(196대) 지역이 가장 많았고, 체육시설(72대), 하천부지(62대), 도시공원(52대) 순이었다.

특히 국무조정실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올해 푸드트럭 도입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말까지 204대의 푸드트럭이 추가로 도입돼 전국적으로 푸드트럭의 숫자가 652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현재 268대에서 384대까지,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180대에서 268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국무조정실은 전망했다.

푸드트럭의 2년 생존율은 37%이고, 1천여 대가 적법한 영업신고를 하지 않은 채 불법적으로 영업하는 것으로 국무조정실은 추정했다.

푸드트럭의 주요 영업사례를 보면 서울시 여의도 한강공원, 청계천 등지에서 열리는 밤도깨비 축제에 2016년 기준 102대의 푸드트럭이 참여했고, 올해 안에 132대까지 확대된다.

또 고속도로 졸음쉼터 14곳에서도 푸드트럭이 운영돼 하루 평균 50만3천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서울 서초구는 기존의 노점상을 푸드트럭으로 대체하면서 강남대로 주변 4곳을 '푸드트럭 존'으로 지정했다.

또 경기도는 화성행궁에 푸드트럭 존을 설치해 30여 대를 도입할 계획이고, 전북은 군산 내항 주변에 20여 대의 푸드트레일러를 설치할 계획이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