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평 옥녀봉 산불 15시간 만에 꺼져…사격훈련 원인(종합)

송고시간2017-04-14 10:03

잡목 등 4㏊ 불에 타…인명 피해 없어

(가평=연합뉴스) 우영식 권숙희 기자 = 지난 13일 경기도 가평군 옥녀봉에서 난 불이 15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산불은 인근 군부대 사격훈련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평 옥녀봉서 불…강풍에 인근 야산으로 번져
가평 옥녀봉서 불…강풍에 인근 야산으로 번져

(가평=연합뉴스) 13일 오후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옥녀봉(해발 710m) 7부 능선에서 난 불이 강풍을 타고 인근 야산으로 번지고 있다. 2017.4.13 [가평소방서 제공=연합뉴스] kyoon@yna.co.kr

14일 가평군과 가평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53분께 가평군 가평읍 옥녀봉(해발 710m) 7부 능선에서 불이 났다.

당국은 소방·군청 산불진화대·군부대 등 인력 752명과 산림청 등 헬기 7대를 포함한 장비 30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으나 불길이 강풍을 타고 번져 불길을 완전히 잡지 못했다.

날이 어두워지자 헬기가 먼저 진화 작업을 중단하고, 진화 인력은 불길이 더 번지지 않도록 방화선을 구축한 뒤 현장에서 철수했다.

밤사이 불이 크게 번지지는 않아 14일 오전 5시 30분께 화재 진화를 재개, 약 1시간 반 만에 불을 완전히 껐다. 이날 오전에는 인원 760명, 헬기 10대 등이 투입됐다.

이 불로 잡목 등 임야 약 4㏊가 탔으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불은 옥녀봉 아래에 있는 육군 모 부대에서 60㎜ 박격포 사격훈련을 하던 중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 관계자는 "대기가 건조하고 바람이 세게 부는 데다 군부대 인근이라 진화 활동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다행히 밤사이 불길이 커지지 않아 오늘 오전 진화 작업이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9032800005

title : 피아니스트 김광민, 3년만의 단독공연…"치유의 시간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