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반도 긴장고조에 동남아도 우려…아세안 정상회의, 북핵 논의

송고시간2017-04-14 08:53

"핵개발 등 안보리 결의 위반 다룰 것…ARF 통해 장기 해법 모색"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들이 이달 말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 문제를 정식 의제로 다룰 예정이라고 태국 일간 방콕포스트가 14일 보도했다.

수리야 친다웡세 태국 외무부 아세안 담당 부국장은 오는 28∼29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0차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한반도 문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수리야 부국장은 "한반도 정세가 불안은 아시아태평양의 다른 지역의 정세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한반도 문제를 의제로 다루기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핵무기 개발 등 역내 안정을 위협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행위 등이 다뤄질 것"이라고 말해, 이번 아세안 정상회의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의 핵실험 등에 초점을 맞출 것임을 시사했다.

실제로 북한은 최대 명절인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앞두고 6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만간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된 상태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군사적 대응 가능성까지 점쳐지면서 한반도의 긴장은 과거 어느때보다 높아졌다.

수리야 부국장은 아세안 정상들이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장기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수단으로 북한이 참여하는 아시아 지역 유일의 안보 관련 다자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활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아세안 회원국들이 ARF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도발 행위에 대해 압박을 가할지에 관심이 쏠림다.

아세안은 ARF에 남북한을 동시에 초청해왔으며 북한도 꾸준히 참가해왔다. 따라서 ARF는 북한을 포함한 6자회담 당사국들이 모두 참석하는 유일한 다자회의로서 국제사회의 큰 주목을 받아왔다.

지난해 라오스에서 열린 ARF 회의에 참석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라오스에서 열린 ARF 회의에 참석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연합뉴스 자료사진]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030145500004

title : 과거사위 출신 변호사가 관련사건 수임…법원 "징계과정 타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