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축구 한광성, 伊세리에A 칼리아리와 정식 계약…2022년까지(종합)

송고시간2017-04-14 02:34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9일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에서 북한 선수 최초로 골을 넣은 한광성(18·칼리아리)이 정식 계약을 맺었다.

세리에A는 13일 칼리아리 구단이 한광성과 공식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까지다. 계약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탈리아 스포츠지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는 "오는 7월부터 효력이 발생하는 이번 계약에 따라 한광성이 칼리아리의 정식 선수로 향후 5년 동안 뛰게 됐다"고 전했다.

칼리아리는 지난 1월 말 한광성에 대한 입단 테스트를 거친 뒤 당초 그를 구단의 청소년 선수로 등록했었다.

한광성은 지난 3일 팔레르모전에서 교체 출전, 북한 선수로는 처음으로 세리에A 무대에 모습을 드러낸 뒤 2번째 경기인 지난 9일 토리노FC와의 홈경기에 교체 출전, 1-3으로 뒤진 후반 추가 시간에 헤딩슛을 성공시켜 세리에A 첫골을 터트려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탈리아 축구 사이트인 골닷컴은 "칼리아리가 출전 두 경기 만에 골을 넣어 재능을 과시한 한광성에게 정식 계약으로 화답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한광성은 세리에A와 정식 계약을 맺은 북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앞서 작년 2월 북한 최성혁(19)이 세리에A 피오렌티나와 계약을 했으나, 그는 피오렌티나 산하 청소년팀과 입단 계약을 했다가 방출된 바 있다.

스페인 축구 유학 경험이 있는 한광성은 2015년 칠레 U-17 월드컵에서 잠재력을 입증해 영국 일간 가디언이 그해 '1998년에 출생한 세계 50대 축구선수' 중 하나로 꼽기도 한 선수다. 2014년 9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챔피언십 결승전 남북 대결에서 동점골을 넣은 주인공이기도 하다.

한편, 이탈리아 의회는 지난 달 초 한광성의 칼리아리 구단 입단이 임박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오자 북한 축구 선수의 이탈리아 리그 진출이 대북제재 위반이 아닌지를 살펴달라는 질의서를 이탈리아 정부에 제출했으나, 이탈리아 정부는 이에 대해 아직 답변을 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탈리아 의회는 작년 5월에도 피오렌티나의 최성혁과 관련해서도 비슷한 질의서를 정부에 낸 바 있다.

피오렌티나는 의회의 대정부 질의서가 발송된 직후인 작년 7월 최성혁을 다른 선수 14명과 함께 전격 방출, 대북 제재 위반 논란에 부담을 느껴 조치를 취했다는 관측을 낳았다.

하지만 최성혁 측은 방출 이후 피오렌티나를 계약 불이행으로 제소했고, 이탈리아 축구협회(FIGC)는 최근 피오렌티나 구단에 최성혁과의 계약을 준수하라고 판결했다.

칼리아리가 대북제재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광성과 전격 계약을 체결한 것은 최성혁이 피오렌티나를 상대로 한 재판에서 승소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