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네수엘라 반정부시위 혼란속 사망 10대 발포주체 '공방'

송고시간2017-04-14 00:38

현지 매체 "야권 지지 시위대가 발포"…야권 "무장한 정부 지지자 소행"


현지 매체 "야권 지지 시위대가 발포"…야권 "무장한 정부 지지자 소행"

바리케이드에 불붙이는 베네수엘라 반정부 시위대 [EPA=연합뉴스]

바리케이드에 불붙이는 베네수엘라 반정부 시위대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에서 최근 계속된 반정부시위에 따른 혼란 속에 총격으로 사망한 10대 청소년에 대한 발포주체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라디오 나시오날 데 베네수엘라는 우파 야권을 지지하는 반정부 시위대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밤 14세 소년 브리안 프린시팔에게 총을 쏴 숨지게 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시위대가 알리 프리메라 자치구역 정문을 넘어뜨리고 난입한 뒤 주민들에게 총을 발사했고, 브리안이 2발의 총탄에 치명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사망했다고 라디오 나시오날은 전했다.

알리 프리메라는 저소득층을 위해 정부가 무상으로 제공한 주택 등이 들어선 소규모 자치 행정구역으로 2014년 지정됐다.

시위대는 자치구역에서 일부 가옥을 파손하고 불을 질렀다며 경찰이 총격범을 찾기 위해 수사에 나섰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알리 프리메라 시 주민자치위원회는 성명을 내 "이번 사건에 대해 야권 지도자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폭력과 태업, 보수 언론을 통한 왜곡 보도는 이제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앞서 야권연대 민주연합회의(MUD) 소속 알폰소 마리키나 의원은 북서부 바르키시메토 시에서 브리안이 총격으로 숨졌다며 "무장한 정부 지지자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야권은 최근 대법원의 의회 입법권 대행 시도와 야권 지도자의 공직 선거 출마 금지에 대해 독재를 위한 쿠데타라고 강력히 반발하며 거의 일주일 동안 거리 시위를 벌였다.

이번 시위에 따른 혼란으로 19세 대학생 2명을 비롯해 30대 남성 등 4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야권은 경제난과 독재를 심판하기 위해 연기된 지방선거 시행일을 확정하고, 조기 총선을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휴가 즐기는 베네수엘라인들 [텔레수르 누리집 갈무리]

휴가 즐기는 베네수엘라인들 [텔레수르 누리집 갈무리]

한편 중남미 위성방송 텔레수르는 수백만 명의 베네수엘라인들이 야권이 주도하는 반정부시위 속에 부활절 연휴를 즐기기 위해 휴가를 떠났다고 현지 일간지인 울티마스 노티시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텔레수르는 수도 카라카스에 있는 라 반데라 터미널을 거쳐 14만 명이 여행을 떠난 것으로 파악됐다며 영어권 서방언론과 국내의 우파 보수 매체가 집중적으로 부각하는 불안정한 상태와는 다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