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접는 스마트폰 시기상조…내후년에나 출시"

송고시간2017-04-14 05:30

SA, '이르면 올해 출시' 전망 수정…2020년엔 돌돌 마는 롤러블폰


SA, '이르면 올해 출시' 전망 수정…2020년엔 돌돌 마는 롤러블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특수 디스플레이 기술로 화면을 접어서 쓸 수 있는 신개념 스마트폰(폴더블폰)이 내후년에나 조금씩 상용화될 것이라는 보수적 전망이 나왔다.

이르면 올해 안에 신제품 폴더블폰이 나올 수 있다고 한 기존 장밋빛 전망보다 2년이나 뒤로 밀린 것이다.

14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전체 휴대전화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오는 2019년에도 0.1%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물론 2018년까지는 계속 0%다.

SA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비중이 2020년 0.7%, 2021년 2.2%, 2022년 3.5% 수준으로 조금씩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19년 1%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12%에 달할 것이라고 한 SA의 기존 전망과 큰 차이가 있다.

앞서 삼성전자가 2013년 국제가전전시회(CES)에서 휘어지는 OLED 디스플레이인 '윰'(Youm)의 시제품을 공개하면서부터 폴더블폰 상용화에 대한 기대는 계속됐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은 작년 8월 기자간담회에서 폴더블폰 출시와 관련해 "올해 하반기냐 내년이냐를 가늠하기 위해 여러 테스트를 하고 있다"고 언급, 이런 기대를 한껏 부추겼다.

급기야 삼성전자가 '갤럭시X'라는 모델명으로 조만간 폴더블폰을 선보일 것이란 관측까지 나왔으나, 지난달 공개된 갤럭시S8은 엣지 디스플레이를 전 모델로 확대하는 데 그쳤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노트 시리즈나 애플 아이폰 시리즈의 신제품도 폴더블 디스플레이 대신 양면이 안쪽으로 휘어져 있는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SA는 "폴더블폰에 대한 예상은 오래전부터 떠돌았지만, 시장에 등장할 준비는 전혀 되지 않았다"며 "기술이 충분히 성숙해 첫 제품에 적용되려면 2019년은 돼야 한다"고 분석했다.

SA는 "폴더블폰을 기다리는 것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며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기능을 결합해 우리가 모바일 기기를 보는 방식을 진실로 바꿔놓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SA는 이 밖에도 화면을 종이처럼 돌돌 말아 사용할 수 있는 롤러블폰이 2020년부터 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SA는 롤러블폰이 전체 휴대전화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20년 0.1%, 2021년 0.7%, 2022년 1.9%로 차츰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휘어지는 스마트폰
휘어지는 스마트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3에서 9일(현지시간) 우남성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장의 기조연설 도중 에릭 러더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기술전략경영자가 MS 운영체제를 탑재한 스마트폰에서 삼성의 '휘어지는 디스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다. (EPA=연합뉴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316074100004

title : 외국인근로자 불법체류율 낮은 국가에 고용허가 쿼터 늘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