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등산객 사고 주의" 주말 오후 50대 남성 사고 잦아

송고시간2017-04-14 06:00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등산객 사고 절반 이상이 주말에 발생하고 오후 시간대 50대 남성이 실족하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최근 3년간 서울의 산에서 119구조대가 구조한 3천627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고 유형은 실족이 38.1%(1천771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타 32.9%, 일반조난 14.9%, 개인 질환 10.2%, 암벽등반 2.2% 등 순이었다.

요일별로 일요일이 31.0%, 토요일 26.4%로 등산객이 몰리는 주말에 절반 이상 사고가 났다. 평일은 7.8∼9.1% 사이로 비슷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2∼4시 25.9%, 오후 4∼6시 20.1%, 정오∼오후 2시 10.6%, 오후 6∼8시 10.9% 등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33.4%로 가장 많았고, 40대 19.5%, 60대 18.2%로 비슷했다.

성별로는 남자가 61.0%로 여성(39.0%)의 1.5배에 달했다.

구조가 필요한 사고가 발생한 산은 북한산(1천165명), 도봉산(745명), 관악산(592명) 순이었다.

시 관계자는 "최근 날씨가 풀리면서 산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 15일부터 31일까지 안전캠페인을 할 계획"이라며 "북한산, 도봉산 등 등산객이 많은 산에 등산목 안전 지킴이를 배치해 안전한 산행을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악산에서 실족해 부상한 등산객 구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관악산에서 실족해 부상한 등산객 구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