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잘한 거 아닌가", 安 "생각 알릴 좋은 기회"…TV토론 소감

송고시간2017-04-13 16:03

洪 "할말 했다", 劉 "좀더 자유롭게", 沈 "제한된 토론"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각 당의 대선후보 확정 이후 13일 처음으로 이뤄진 한국기자협회·SBS 초청 TV토론 결과에 대해 각 후보는 대체로 말을 아꼈다.

후보들은 이날 토론회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짧은 소감 정도만 밝히고, 토론회에 대해 유권자들이 어떤 평가를 할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었다.

다만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은 토론장을 나서면서도 계속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오늘 토론이 만족스러웠냐는 취재진 질문에 웃으며 "뭐 잘한 거 아닌가"라는 짧게 되물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국민에게 각 당 후보님들이 생각을 말씀드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서로의 정책을 잘 보여줄 수 있는 토론이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文 "잘한 거 아닌가", 安 "생각 알릴 좋은 기회"…TV토론 소감 - 1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제가) 자체적으로 얘기하기는 그렇고,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면서도 "할 말은 하고 왔다"고 평가했다.

홍 후보는 '다른 후보들이 홍 후보에게 별로 질문을 않더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른 후보들이) 내가 겁나지요"라면서 "경남도지사 사퇴 관련 질문을 하다가 제가 왜 국회의원직 사퇴는 안 하느냐고 물으니 답을 못하잖아요"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로부터 640만 달러를 받았다는 자신의 주장과 관련해 "검찰 중수부 발표 내용"이라면서 "(문 후보가) 잡아떼면 안 된다. 대통령이 될 사람이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 거짓말 대통령이 돼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토론이 완전히 자유로운 방식이 아니었다. 시간을 계속 타이트하게 신경 써야 하는 토론이었다"면서 "좀 더 자유로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앞으로의 TV 토론회에 대해서도 "잘 준비를 할 것"이라면서 "좀 더 제 생각을 잘 말씀드리고, 상대방의 문제는 좀 더 잘 알리는 방향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홍 후보가 이날 토론회에서 국가대개혁을 거론하며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넣고 과감히 돌리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저같이 깨끗한 후보가 할 수 있는 말"이라면서 "불법 정치자금 뇌물사건으로 대법원 재판을 기다리는 후보가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유체이탈"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제한되고 규격화된 토론에서는 후보의 정책과 자질 검증을 하기는 어렵다. 토론 방식이 익숙하지 않았고, 시간 배분이나 파트너 선정에서 아쉬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분야별로 집중 토론하고, 미국처럼 스탠딩 토론해서 후보들이 피해갈 수 없는 방식이 돼야 한다. 안보 문제와 관련해서 오늘 같은 정도의 시간이 있어야 검증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토론회에서 자신이 홍 후보의 후보 자격을 거론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심정을 대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찬성 입장으로 돌아선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외교현안 가운데서도 역사성을 갖는 현안에 대해 상황 논리로 포장하는 것은 대통령 후보답지 않다. 그런 기회주의적 태도로는 위기의 한반도를 지킬 수 없다"고 비판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