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워킹맘·워킹대디 지원센터 82곳→104곳 확대

송고시간2017-04-14 06:00

성남시 워킹맘·워킹대디 지원센터 [성남시 제공=연합뉴스]
성남시 워킹맘·워킹대디 지원센터 [성남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맞벌이 부부에게 육아정보를 제공하고 직장 내 고충상담도 해주는 워킹맘·워킹대디 지원센터가 현재 82곳에서 올해 안에 104곳으로 늘어난다.

여성가족부는 최근 제2차 양성평등 실무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촉진 2017년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여가부는 재직 여성 등의 경력단절을 예방하기 위해 워킹맘·워킹대디 지원센터를 100곳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 가족상담·생활정보 ▲ 생애주기별 자녀교육 방법 ▲ 직장 고충상담 및 컨설팅 ▲ 워킹맘 소통 커뮤니티 지원 등 맞벌이 가정의 부모가 일과 가정을 양립하는 데 필요한 각종 도움을 제공한다.

중소기업이 어린이집을 설치할 때 정부가 주는 지원금을 올리고 지방자치단체·공공시설을 활용하거나 민간기업과 협력해 공동육아나눔터도 늘릴 계획이다.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을 돕기 위해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의 직업교육훈련 과정을 700여 개로 확대한다. 여성농업인이 정보통신기술(ICT)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공동실습장을 3곳에서 7곳으로 확충한다.

시행계획은 ▲ 재직여성 경력단절 예방 ▲ 경력단절여성 재취업 활성화 ▲ 보육·돌봄 인프라 강화 ▲ 일·가정 양립 환경 조성 및 협력체계 구축 등 네 가지 큰 주제 아래 각 부처별 80개 과제로 구성됐다.

dad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919171600004

title : 기상청 "경북 경주 남남서쪽 11㎞ 규모 4.5 여진 발생"(2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