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정치권 금기인 민노총·전교조 개혁 반드시"…TV토론

'서민청년구난위원회' 설치…"대통령이 서민애환 직접 돌볼 것"
홍준표 후보, 목부터 축이고
홍준표 후보, 목부터 축이고(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SBS와 한국기자협회 공동으로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열린 '2017 국민의 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목을 축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대한민국 정치권의 금기사항인 민주노총과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를 반드시 개혁하겠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한국기자협회 주최로 서울 상암동 SBS 공개홀에서 열린 19대 대선 후보자 초청 합동 토론회에서 정책검증토론 모두발언에서 "저는 (경상남도지사를 지내며) 진주 의료원 사태와 무상급식 파동을 통해 귀족 강성노조 및 전교조와 싸워 이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업에는 자유를 주고 서민에게는 기회를 주는 게 대한민국이 잘 사는 길이라고 본다"면서 "그러나 강성 귀족노조 때문에 일자리가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은 세계적으로 우파 스트롱맨 시대"라면서 "결기와 강단으로 이분들과 적극적으로 협상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또 "지금 이 나라의 서민과 청년들은 돈이 없어서 불행하다기보다 꿈을 잃었기 때문에 불행한 것이라 본다"면서 "대통령 직속 서민청년구난위원회를 설치해 서민의 삶과 애환을 대통령이 직접 돌보겠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반도 주변의 지정학적 긴장고조와 관련해 "미군의 전술핵을 재배치해서 핵 균형 시대를 열겠다"라며 "한반도에서 핵전쟁의 위험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라고 약속했다.

홍 후보는 과거 경남도지사로 부임했을 당시를 언급하며 "그 이튿날부터 업무 파악에 들어가 3일 만에 도정을 파악하고 1주일 만에 안정시켰었다"며 "이번에 집권하면 1주일 안에 업무를 파악하고 한 달 안에 내각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2: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