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동걸 산은 회장 "국민연금과 협상 여지 100% 열려있다"

국민연금 내일 대우조선 채무 재조정 동의 여부 결정
막판 협상 가능성 시사…"국민연금이 현명한 판단할 걸로 기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대우조선해양[042660]의 채무 재조정과 관련 "국민연금과의 협상 여지가 100% 열려있다"고 13일 밝혔다.

국민연금이 14일 투자위원회를 열어 대우조선에 대한 채무 재조정 동의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 가운데 '막판 협상'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이 회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新) 기업 구조조정 방안 관련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이라도 국민연금 측이 제안을 내놓는다면 신중하게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전날 우리가 찾아갔을 때 국민연금 측이 뭔가 제안을 했다면 논의할 수 있었는데, 내놓은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전날 정용석 산업은행 부행장은 정부와 산은이 제시한 채무 조정안에 대한 동의를 구하려고 전주시 국민연금을 찾았으나 10분도 안 되는 짧은 시간만 면담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 회장은 "국민연금이 우리가 생각지 못했던 아이디어나 좋은 뜻이 있다면 충분히 고려할 용의가 있다"며 "어떤 형태든 서로가 힘든 결정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국민연금 측이 제안한 대우조선 재실사와 사채권자 집회 연기는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이 회장은 "대한민국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삼정회계법인이 대우조선을 실사한 결과를 못 믿고 새로 실사하겠다는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며 "4대 회계법인을 능가할 곳이 있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우조선이 당장 다음 달부터 상사채권을 변제하며 선박을 만들어야 하는데, 사채권자 집회를 3개월 유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규자금을 투입한 이후 대우조선이 살아나 만기 유예해준 회사채를 갚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채무 재조정에 참여하는 국책은행은 물론 시중은행이 (대우조선의 계속성에 대한) 어느 정도의 확신이 없다면 누가 지원하겠다는 얘기를 하겠느냐"고 말했다.

이 회장은 "국민연금도 많은 고민을 하고 있을 것"이라며 "현명한 판단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