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명시, 가족해체·실직·질병·장애인 345가구 지원

(광명=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광명시는 법적 부양의무자가 있지만 가족관계 해체로 실질적인 부양을 받지 못하는 가구와 실직·질병·장애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를 새로 발굴해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 새로 복지 혜택을 받게 된 이들은 가족관계 해체로 가족의 부양을 받지 못하는 168가구 229명과 실직·질병·장애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177가구 298명이다.

이들은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돼 소득수준에 따라 생계·의료·주거·교육 관련 복지급여를 받고, 민간기관과 연계돼 안정된 생활 유지에 필요한 서비스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시는 또 올해 기초생활수급자 선정 기준이 상향조정됨에 따라 지난해 소득인정액 초과로 수급 대상 부적합 판정을 받은 234가구 가운데 51가구 105명를 생계, 의료급여 수급자로 직권 선정했다. 이로써 올해 새로 복지 혜택을 받게 된 가구는 총 396가구 632명에 이른다.

광명시는 도움이 필요하지만 복지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소외계층을 발굴하기 위해 경찰서와 소방서, 한국전력 광명지사 등 지역 내 공공기관과 복지관, 요양·보육 시설, 각 동의 복지담당통장 등과 함께 '민·관 복지 사각지대 발굴 네트워크'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고,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 홍보·교육도 병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13일 "앞으로도 민관이 함께 어려운 환경에 놓인 시민들이 제도권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이것이 안 될 경우에는 광명시가 보유한 민간 자원을 활용해 복지 사각지대에서 소외되는 시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명시는 법적 부양의무자가 있지만 가족관계 해체로 실질적인 부양을 받지 못하는 가구와 실직·질병·장애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를 발굴해 지원한다.
광명시는 법적 부양의무자가 있지만 가족관계 해체로 실질적인 부양을 받지 못하는 가구와 실직·질병·장애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를 발굴해 지원한다.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