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V리그 복귀 노리는 에드가, 사전 선호도 조사 1위

여자부에선 소로케이트가 선호도 1위
V리그에 재도전하는 토마스 에드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V리그에 재도전하는 토마스 에드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V리그 복귀를 노리는 토마스 에드가(호주)를 향해 남자프로배구 구단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3일 '2017년 남녀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초청 명단을 확정, 공개했다.

2016-2017시즌 V리그에서 뛴 선수를 포함해 남자는 37명, 여자는 34명이 트라이아웃에 나선다.

KOVO는 2월 13일부터 4월 3일까지 남자부 120명, 여자부 75명의 신규 트라이아웃 신청자를 접수했고 4월 10일까지 각 구단의 평가를 거쳐 남녀 각각 상위 30명의 트라이아웃 초청선수 명단을 확정했다.

지난 시즌 뛴 선수는 총 11명(남자부 7명, 여자부 4명)이 참가한다.

2014-2015시즌 LIG손해보험(KB 손해보험 전신)에서 뛴 에드가는 남자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2개 구단이 1위표를 주기도 했다.

국제무대에서 명성을 쌓은 선수도 대거 트라이아웃에 나온다.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으로 2016-2017시즌 프랑스리그에서 득점 1위에 오른 브람 판덴 드리스, 프랑스 국가대표로 2015년 유럽선수권대회 최우수선수를 받은 안토닌 루지에르, 폴란드 국가대표 지바이뉴 바트먼, 캐나다 대표 존 페린이 대표적이다.

포르투갈 국가대표 형제 알렉산드르, 마르코 페레이라 형제도 눈길을 끈다.

2014-2015시즌 현대캐피탈에서 뛴 케빈 르루(프랑스)와 2015-2016시즌 우리카드에서 활약한 알렉산다르 부츠(러시아)도 V리그 재입성을 노린다.

안젤코 추크(크로아티아), 네맥 마틴(슬로바키아), 밀로스 쿨라피치(몬테네그로) 등 V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들은 국내 구단으로부터 낮은 평가를 받아 트라이아웃에 나서지 못한다.

여자부 사전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탈리아 1부리그 득점 3위에 오른 앵드르 소로케이트(이탈리아)가 차지했다. 소로케이트는 3개 구단에서 1위표를 얻었다.

2011-2012시즌 한국도로공사에서 활약한 이바나 네소비치(세르비아)와 현대건설 출신 옐리츠 바샤(터키), KGC인삼공사에서 뛴 헤일리 스펠만(미국) 등도 도전장을 냈다.

남자부는 5월 9일 초청선수들이 입국해 11일에 오리엔테이션을 받고 13∼15일 인천 송림체육관 평가전을 한다. 5월 15일 오후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외국인 선수를 최종 선발한다.

여자부는 5월 10일∼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평가전을 하고 5월 12일 오후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 호텔에서 선수선발 드래프트를 한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