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38노스 "北풍계리 핵실험 준비 완료"…15일 감행하나

송고시간2017-04-13 10:56

최신 위성사진 분석…"북쪽 갱도입구 지속 활동, 지원본부서 새 활동"

미 38노스 "북 풍계리 핵실험 준비 완료"…15일 감행하나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이 6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밝혔습니다.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 위성사진을 분석해 핵실험장이 "장전, 거총"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38노스는 지난 12일자 사진 분석 결과 "북쪽 갱도 입구에서 활동이 계속되고 있고, 주 지원본부에서 새로운 움직임이 관측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임박했으며, 김일성 주석의 105돌 생일인 15일 태양절이 디데이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풍계리 핵실험장 북쪽 갱도 입구 근처에서 움직임 포착
풍계리 핵실험장 북쪽 갱도 입구 근처에서 움직임 포착

[38노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고미혜 기자 =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이 6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3일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한미 연구소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이날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에 있는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 위성사진을 분석해 핵실험장이 "장전, 거총"(Primed and Ready) 상태라고 전했다.

38노스는 지난 12일자 사진 분석 결과 "북쪽 갱도 입구에서 활동이 계속되고 있고, 주(主) 지원본부에서 새로운 움직임이 관측됐으며, 지휘통제소 주위로 사람 몇몇이 보였다"고 말했다.

위성사진에 따르면 북쪽 갱도에서는 입구 바로 옆에 소형 차량 또는 트레일러가 배치됐으며, 지난 10일 동안 갱도에서 물이 흘러나오는 작업도 둔화했다. 또 남쪽 갱도로 가는 길에는 작은 트레일러가 모습을 보였다.

풍계리 핵실험장 주 지원본부 위성사진
풍계리 핵실험장 주 지원본부 위성사진

[38노스]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아울러 주 지원본부에는 장비 등을 실은 운반대 11개가 방수포가 덮인 채로 놓여있었으며 인적도 관찰됐다. 서쪽 입구 등 다른 시설에서는 별다른 움직임이 보이지 않았다.

또 지휘통제소와 위병소, 보안 검문소 등에서도 사람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38노스는 전했다.

이에 따라 북한 6차 핵실험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특히 김일성 주석의 105돌 생일인 15일 태양절이 핵실험 디데이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앞서 12일 미국 정부 당국자 등을 인용해 "북한이 핵실험 장비를 갱도에 배치한 것으로 보이며, 15일 오전 핵실험이 감행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는 대기 중 방사성 물질을 탐지해 핵실험 여부를 판단하는 특수 정찰기 WC-135 '콘스턴트 피닉스'가 지난 7일 저녁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공군기지에 도착했다고 12일 보도하기도 했다.

풍계리 핵실험한 지휘통제소 근처에서 포착된 사람 움직임
풍계리 핵실험한 지휘통제소 근처에서 포착된 사람 움직임

[38노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