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협력사들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 수용해달라"


대우조선 협력사들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 수용해달라"

채무조정안 수용 호소하는 협력업체
채무조정안 수용 호소하는 협력업체(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기자실에서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 대표단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안 수용을 호소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대우조선해양 협력단체들이 13일 대우조선해양 채무재조정안 수용을 촉구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등 대우조선 협력단체 대표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 (단기법정관리인) P플랜이 추진되면 1천300여 개 협력업체 등 조선 기자재산업 생태계가 무너지고 세계 1위 조선산업 전체가 붕괴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우조선 발행 회사채 전체 잔액의 30%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채무조정안 동의안을 찬성하느냐에 따라 대우조선은 자율적 구조조정의 길로 가느냐, 아니면 단기법정관리인 P플랜(Pre-packaged Plan)의 길을 가느냐 결론이 날 예정이다.

협력사들은 "지난해 STX조선해양의 법정관리 결정 후 이미 조선 기자재 업체 100여 개사가 파산했고 물량 감소로 살아남은 회사들도 힘겹게 버티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으로 가면 협력사는 기존 납품한 기자재 대금과 인건비 지급 지연으로 경영상 어려움이 더욱 가중돼 임금 체불은 물론 연쇄 부도가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협력사들은 "오는 17∼18일로 예정된 대우조선과 사채권자 집회에서 P플랜 도입을 막을 수 있도록 채무조정안을 수용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발표된 채무조정안 수용 성명서에는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회원 222개사,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회원 323개사, 대우조선해양 글로벌탑 협의회 회원 127개사,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 협의회 회원 137개사가 동참했다.

대우조선해양[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우조선해양[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