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전북도당 선대위 출범…"전략적 선택 해달라"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바른정당 전북도당이 13일 제19대 대통령선거 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바른정당 전북도당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제·안보전문가로서 과감한 개혁 추진과 정의로운 민주공화국을 건설할 자격을 갖춘 유일한 후보는 유승민"이라면서 "전북발전을 위해 도민이 현명하고 전략적인 선택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바른정당 전북도당 대선 선대위 출범
바른정당 전북도당 대선 선대위 출범

이어 전북도당은 대선 공약으로 ▲ 새만금 개발사업 조기 완공 ▲ 제3의 금융타운 조성 ▲ 탄소 밸리 조성 ▲ 전주∼김천 철도 건설 ▲ 지역발전특별회계 확대 등을 내걸었다.

전북도당 선대위 공동위원장에는 정운천 국회의원과 송영남 교수가 맡았으며 청년·여성, 실버, 직능, 지역, 언론·홍보 등 5개 분야에 조직강화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

정운천 바른정당 전북도당 위원장은 "전북은 그동안 특정 정당에 몰표를 주었지만, 오히려 낙후되고 소외감만 커졌다"면서 "이번 선거에서는 그런 프레임에서 벗어나 균형적이고 전략적인 투표를 통해 '전북 몫'을 찾고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