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한표·거제시민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촉구 집회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거제 출신 국회의원과 대우조선해양 협력사 관계자, 시민들이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수용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김한표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은 13일 오전 거제시 대우조선 남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채권단은 어떠한 경우에도 대우조선을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회사채 및 기업어음(CP) 투자자들의 자율적 합의 도출에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우조선 살려야"
"대우조선 살려야"(거제=연합뉴스) 김한표 국회의원(자유한국당·거제시)과 '거제조선업살리기 범시민 대책위원회'를 비롯해 대우조선 협력사 대표단, 거제시의회 의원, 거제시민 등 150여명은 13일 오전 경남거제시 대우조선해양 남문 앞에 모여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수용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2017.4.13 [독자 제공=연합뉴스]

이날 기자회견에는 '거제조선업살리기 범시민 대책위원회'를 비롯해 대우조선 협력사 대표단, 거제시의회 의원, 거제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김 의원은 "조선산업은 명실상부한 우리나라의 세계 1위 산업으로 국가경제를 이끌어 왔다"며 "이런 조선산업의 큰 기둥 중 하나인 대우조선이 지금 큰 위기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대우조선에 대한 법정관리가 낫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는 잘못된 판단으로, 만약 대우조선이 여기서 무너진다면 우리 조선산업 역시 무너질 것이다"라며 "5만여명의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게 되고 1천개가 넘는 협력업체들도 연쇄 도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경남, 전남, 부산 등에 경기 한파가 이어지는 등 국가 경제적으로 큰 충격이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우조선을 반드시 살려야 한다는 점은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으며 이는 대우조선을 살리는 것이 아니라 국가경제를 살리는 것"이라며 "만약 자율적 구조조정이 무산돼 단기법정관리인 P플랜 또는 법정관리가 추진된다면 대우조선은 제대로 살아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미 대우조선 노사가 임금반납 등 고통분담을 약속하고 은행권도 채무조정에 합의하고 있는 등 이해관계자들이 정상화를 위한 강력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으나 국민연금공단을 비롯한 일부 회사채·CP 투자자들이 소극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자율적 채무조정 합의가 무산돼 대우조선이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되더라도 대우조선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대규모 실업, 협력업체 자금난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