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시의회 "에코폴리스 무산, 무능함의 극치"

시의원 11명 대책 요구 성명…민주당은 불참


시의원 11명 대책 요구 성명…민주당은 불참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충북 충주시의회 의원 11명은 13일 충주 에코폴리스 경제자유구역 사업 무산과 관련해 "지역 균형발전을 염원하는 충주시민을 무시한 처사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충주시의회 "에코폴리스 무산, 무능함의 극치" - 1

이들 의원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에코폴리스 사업 지구는 주민 수백 명의 삶의 터전"이라며 "고향을 등져야 하는 고통과 각종 행정규제를 참아가며 협조해왔는데 충북도가 시작도 안 해보고 무산시킨 것은 무능함의 극치를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제를 풀 시간이 충분했는데도 충북도는 특수목적법인(SPC)과 협의가 안 되고 분양 희망 업체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며 "남 탓으로 돌려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공신력을 저버리는 처사"라고 덧붙였다.

의원들은 "충북도는 납득할 수 있는 대책을 하루 속히 내놔야 한다"며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강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성명에는 충주시의원 19명 중 민주당 의원 7명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돼 재판 중인 이종구 의원이 불참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