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철도 1호선 타고 다대포 간다…연장구간 20일 개통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부산도시철도 1호선을 잇는 다대 연장구간(신평역∼다대포해수욕장 역)이 20일 오후 4시 개통한다고 국토교통부가 13일 밝혔다.

이 연장구간은 2009년 11월 착공돼 8년 만에 완료되는 것으로, 총 사업비 9천590억원과 연 작업인원 115만명이 투입됐다.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 연장구간은 기존 종점역인 신평역에서 다대포해수욕장역까지다.

연장 노선 길이는 7.98㎞이고 설치된 역은 6곳이다. 이로써 부산도시철도 1호선의 전체 규모는 34개 역(32.5㎞)에서 40개 역(40.48㎞)으로 늘어난다.

차량은 8량 1편성으로 출·퇴근 시간에는 4∼4.5분, 평상시에는 6∼6.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정원은 970명(좌석 424·입석 546)이며 표정속도(평균속도)는 시속 30.7㎞다.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 연장구간(신평역∼다대포해수욕장역)을 시범 운행하는 열차 내부에 CCTV 장비가 설치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 연장구간(신평역∼다대포해수욕장역)을 시범 운행하는 열차 내부에 CCTV 장비가 설치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로 도입되는 신형 전동차(6편성 48량)의 좌석은 기존 1열 10석에서 9석으로 바뀐다. 좌석 공간도 430㎜에서 450㎜로 20㎜ 이상 넓어져 승차환경이 개선됐다.

승강장 안전문(PSD) 출입문개폐장치 시스템이 이중 설치돼 출입문 오작동 등으로 인한 승객 안전사고 가능성이 줄었다.

국가 연구개발(R&D) 과제인 4세대 이동통신기술인 LTE-R(엘티이-알)이 세계 최초로 철도환경에 적용된 것도 특징이다.

열차 내에서 고품질의 음성, 영상, 초고속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졌다.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 연장구간이 개통하면 부산의 도시철도역은 1호선에서 4호선까지 총 정차역이 108개에서 114개로 늘고, 서부산권이 부산 도심지와 연결되는 대중교통체계가 구축된다.

부산시 곳곳으로 철도가 다녀 부산 시민의 대중교통 이용환경이 크게 개선되는 동시에 다대포해수욕장, 몰운대, 을숙도 등을 방문하는 관광객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종점인 신평역에서 다대포해수욕장까지의 도시철도 이동 시간은 14분으로 기존에 버스를 이용할 때(27분)보다 13분가량 단축돼 서부산권 시민과 주변 공단 근로자의 교통 편의가 높아질 전망이다.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 연장구간 노선도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 연장구간 노선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