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달러 너무해…저금리 좋아" 트럼프 발언에 달러·금리 '뚝'

달러지수 장중 0.6% 급락…10년물 국채금리 올들어 최저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달러 강세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와 저금리 선호를 드러내면서 금융시장에서 달러 가치와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일제히 추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달러가 지나치게 강해지고 있다"며 "많은 사람이 나를 신뢰하고 있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 부분적으로는 내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달러 강세는 궁극적으로 해가 될 것"이라고도 우려를 표명했다.

이 발언이 전해지자 달러 가치는 0.6% 이상 급락했다.

6개 주요통화 대비 달러의 가치를 환산한 달러지수(DXY)는 13일 오전 5시 38분(이하 한국시간) 전날 종가보다 0.62% 빠진 100.09까지 떨어졌다.

달러지수는 이날 100.82까지 오르며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지만 오전 4시께 인터뷰가 보도되자마자 추락해 100선을 간신히 지켰다.

또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달러당 108.81엔까지 떨어졌으며, 유로 대비 달러 환율은 유로당 1.0675달러까지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 강세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 13일에도 당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WSJ과의 인터뷰에서 "달러 가치가 지나치게 강세를 띠고 있다"며 "미국 기업이 (중국과) 경쟁할 수가 없는 것은 달러 가치가 너무 높아서고, 이는 우리를 죽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인터뷰 직후 달러지수는 0.9% 추락해 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또 금리 문제를 놓고 "저금리 정책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저금리 선호 발언이 전해진 이후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5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10년물 국채금리는 3bp(1bp=0.01%포인트) 떨어진 2.268%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1월 17일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30년물 채권 금리도 2bp 하락한 2.907%를 보여 1월 12일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국채금리가 하락했다는 것은 국채 가격이 올랐다는 것과 같은 의미다.

최근 시리아와 북한, 러시아 등을 둘러싸고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국채를 찾는 투자자가 늘어난 데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저금리 선호 발언까지 겹치면서 국채 가격 상승에 기름을 부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 같은 발언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정책 방향과는 배치되는 것이다.

연준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초저금리 정책을 유지했지만 2015년 12월에 9년 반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이후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에도 추가를 금리를 인상했으며 올해 안에 두 차례 더 인상을 예고한 상태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