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재보선 결과 무겁게 받아들여…국민이 채찍과 격려"

"문재인, 대권에 눈멀어 국민상대 안보장사 하지 말라"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동현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3일 4·12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좋은 성적을 받지 못해 죄송하고 안타깝다.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유승민 대선후보의 공동중앙선대위원장을 맡은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다만 물리적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그동안 알려진 것보다 지역별로 조금 높은 득표율을 받아 국민이 채찍과 동시에 격려를 해주신 것으로 알고 위안으로 삼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은 국회의원 선거구 1곳을 포함해 전체 30곳의 재보선에서 기초의원 2명의 당선자를 냈다.

주호영 "재보선 결과 무겁게 받아들여…국민이 채찍과 격려" - 1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바른정당은 이제 창당 80일밖에 안 된 신생정당으로 사람으로 말하자면 100일도 안 지는 갓난아기"라면서 "주눅이 들 필요도, 좌절할 필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가 가는 길이 바르고 옳은 길"이라면서 "국민 속으로 더 들어가 정성을 다하면 국민이 마음을 열어줄 날이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위기 대처를 위해 5당 대표 및 대선후보가 참여하는 '5+5' 긴급안보비상회의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해 "어이가 없다"면서 "이미 두 달 전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제가 제안했던 내용으로 그때는 묵묵부답하다가 인제 와서 뒷북은 무슨 의도냐"고 비판했다.

이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해 그렇게 반대하다가 안철수 후보가 치고 올라오니까 마지못해 배치할 수 있다고 말을 바꾸고,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나 제주해군기지 등에 대해서도 오락가락 말을 바꿨다"면서 "대권에 눈이 멀어 국민을 상대로 안보장사를 하지 말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문 후보는 지금이라도 사드 배치 반대로 국론을 분열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제가 제안한 안보공동위 설치를 즉각 수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