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 車소프트웨어 전문으로 탈바꿈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현대모비스는 설립 10주년을 맞은 인도연구소를 멀티미디어·운전자 보조시스템(DAS)·자율주행 등 첨단 자동차 소프트웨어 전문연구소로 육성하겠다고 13일 밝혔다.

2007년 하이데라바드에 설립된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는 그간 소프트웨어 검증, 현지전략형 부품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해왔다.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차선유지보조시스템(LKAS), 반자동 주차지원시스템(SPAS) 등의 소프트웨어 개발도 주도해 모비스의 전장(電裝)부품 국제표준화기구(ISO) 26262(기능안정성 국제표준) 인증 획득에도 기여했다. 인도 최초로 전국 수신이 가능한 디지털라디오방송 수신기를 개발했다.

인도연구소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자체 자동차 소프트웨어 설계역량을 더 끌어올릴 방침이다. 설립 당시 5명이던 연구개발 인력은 현재 450명으로 늘었다.

인도연구소는 경기도 용인의 마북연구소와 협조해 멀티미디어 등 자동차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마북연구소가 시스템 사양과 요구사항을 확정하고 기본 로직을 설계하면 인도연구소가 세부사양을 검증하고 응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식이다.

조규량 인도연구소장은 "독자적인 개발 역량을 확보해 인도 현지전략형 부품 개발은 물론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기는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에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마북연구소를 비롯해 인도, 독일, 중국 등 4곳에 해외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마북연구소는 전 연구 분야를 아우르는 연구개발(R&D) 본부 역할을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 [현대모비스 제공=연합뉴스]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 [현대모비스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