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량리 도시재생사업 등 문화영향평가 14개 과제 선정

2016 도시재생한마당
2016 도시재생한마당작년 12월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6 도시재생한마당' 행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할 14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문체부와 국토교통부의 협업과제로 진행 중인 도시재생사업 문화영향평가는 충북 제천시, 경남 김해시, 부산 서구, 대전시, 강원도 춘천시 등 5곳의 사업을 새로운 대상으로 지정해 이어간다.

이와 별도로 서울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는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사업도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한다.

이밖에 고도(古都) 이미지 찾기 사업(문화재청), 서울시 50+ 지원 종합계획(서울시), 경기도 북부청사 광장 리모델링 사업(경기도), 창의문화도시 조성 사업(원주시), 강릉문학관건립 및 문화벨트 조성 사업(강릉시), 심곡복개천 생태복원사업(부천시), 여좌동 도시활력증진사업 개발 사업(창원시), 문화특화지역 조성 사업(남원시) 등이 평가 대상에 포함됐다.

문화영향평가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주요 계획과 정책이 문화적 관점에서 타당한지를 평가하는 제도로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가리봉 100개의 이미지'
'가리봉 100개의 이미지'작년 8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인 서울 가리봉동 벌집 주택에서 '벌집 생생, 가리봉 재생'이란 주제로 열린 전시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