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앞에서 '작아지는' 두테르테 "남중국해에 필리핀국기 안꽂아"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 중국의 '부탁'에 고개를 숙였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두테르테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자국 교민들과 간담회를 하며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도서에 필리핀 국기를 꽂겠다는 계획을 취소했다고 필리핀 언론들이 보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6일 자국 영토로 주장해온 남중국해 무인도와 암초에 병력을 배치하고 자신은 필리핀 독립기념일(6월 12일)에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베트남명 쯔엉사군도, 필리핀명 칼라얀군도)의 티투 섬을 직접 방문, 국기를 게양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중국과 베트남 등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당사국들의 우려와 반발을 샀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FP=연합뉴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FP=연합뉴스]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이 그렇게 하지 말라는 말을 전해왔다"고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중국은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는 모든 국가수반이 분쟁도서에 자신들의 국기를 게양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입장을 필리핀에 전달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과 중국의 우호 관계를 강조하며 "나는 남중국해에 가서 필리핀 국기를 게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0일에는 필리핀이 매우 부유해진다면 남중국해에 있는 필리핀 섬들을 중국에 매각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영유권 사태를 다루는데 경제적 실리를 우선시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중국의 경제 지원과 교역 확대를 끌어내는 데 애쓰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친중 행보는 작년 10월에 이어 오는 5월에 이뤄지는 중국 방문에 맞춰 더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