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2015년까지 매달 1억 원 이상 비트코인 탈취"

美 전문가 "北, 약소국 은행 사이버 공격 계속할 것"
비트코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비트코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이 외화벌이 수단으로 지난 2015년까지 온라인 디지털 화폐인 '비트코인'을 매달 1억 원 이상을 불법 탈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보도했다.

인터넷 보안전문업체인 '하우리'의 최상명 실장은 RFA에 북한이 2013년 개성공단 가동 중단 직후 해커들을 동원해 2주 만에 약 4천만 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한국에서 빼갔다면서 "그 뒤로도 대략 한달에 억 단위 이상 비트코인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인터넷 범죄자들이 돈을 벌기 위해 신경 쓰는 것이 비트코인"이라면서 "추적이 매우 어렵기 때문이고 북한도 이런 흐름에 편승해서 지난 2012년경부터 관심을 갖고 이를 확보하기 위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실장은 북한의 비트코인 확보 작업을 2015년까지 확인했다며 "다만 비트코인 담당 해커들이 좀 더 큰돈을 벌기 위해 다른 분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최 실장은 북한의 비트코인 확보가 남한만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당시 북한 해커들이 매달 확보했다는 1억 원 규모의 비트코인은 북한의 연간 외화벌이 규모와 비교했을 때 적은 규모이지만, 익명성이 보장되고 자금 흐름의 추적조차 불가능하므로 북한이 지금에 이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한국의 '비트코인' 거래소인 '코빗'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으로 1비트 코인은 약 140만 원에 교환할 수 있다.

한편, 이날 RFA는 지난 12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사이버안보 세미나에서 제임스 루이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수석 부소장이 전산 안보체계가 허술한 약소국의 은행을 목표로 한 북한의 사이버 해킹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루이스 부소장은 세미나에서 지난해 2월 북한에 의해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계좌가 해킹당해 8천100만 달러(한화 923억 원)가 털리는 사건이 벌어졌다며 "북한의 사이버 공격 수법은 굉장히 창의적이고 갈수록 고도화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