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는 시리아 살인정권 생명줄"…서방, 결의거부 규탄

화학무기 조사 불발…"러, 아사드 압박해 내전 끝내라"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최근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 정황을 조사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이 러시아 때문에 부결되자 영국과 프랑스가 거세게 비난하고 나섰다.

안보리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규탄 결의안 부결…러 거부 [AP=연합뉴스]
안보리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규탄 결의안 부결…러 거부 [AP=연합뉴스]

안보리는 12일(현지시간) 지난주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을 규탄하고, 신속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결의안에 표결을 했으나 5개 상임이사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거부하면서 채택이 불발됐다.

러시아가 자국이 지원하는 동맹인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대한 조사나 제재를 다루는 안보리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이번이 8번째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곧 성명을 발표해 "너무 실망스러워 경악했다"며 "러시아는 이번 결정으로 인해 틀린 주장을 하는 길로 들어섰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는 (이번 결의안을 통해) 누가, 어디서나 화학무기를 사용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고, 책임이 있는 국가는 반드시 상응하는 보복성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英 외무장관, 시리아 사태에 러시아 방문 취소 [EPA=연합뉴스]
英 외무장관, 시리아 사태에 러시아 방문 취소 [EPA=연합뉴스]

그는 "러시아가 다시 한 번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화학무기 사용을 규탄하고, 이에 대한 유엔의 전면 조사를 지지하기를 거부했다며 이런 러시아의 행위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존슨 장관은 주요 7개국(G7)은 시리아의 6년 내전을 종식하기 위해 러시아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아사드가 더는 시리아의 장기적 미래가 아니라는 점은 합의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가 현재 선택의 기로에 섰다"며 "아사드 살인정권의 생명줄 역할을 계속할지, 세계 강대국으로서 그 책임을 충실히 고수하며 시리아 내전을 종식하기 위해 아사드 정권에 영향력을 행사할지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도 이날 성명을 발표해 러시아가 무조건적으로 아사드 정권을 비호하고 있다며 비난 목소리를 높였다.

올랑드 대통령은 "러시아가 자기 동맹국인 아사드 정권을 보호하려고 시리아 문제와 관련한 다자간 대응을 조직적으로 반대함으로써 막중한 책임을 떠안았다"고 지적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그는 이번 결의안의 목적이 지난 4일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공격의 배후를 신속히 규명하기 위해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조사권을 주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번 조사 허용안을 포함해 시리아 문제와 관련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무려 8차례나 거부권을 행사했다는 사실을 따로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가 시리아 정권 교체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나아가야만 고통받는 시리아에 평화, 안전, 주권이 찾아올 수 있다"며 "프랑스는 이 같은 길로 계속 힘을 쓰겠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 영국, 프랑스를 중심으로 지난 4일 시리아 이들리브주(州)에서 최소 87명을 사망케 한 화학무기 공격을 철저히 조사하기 위해 새로운 결의안을 추진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