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투자 "한화테크윈, 1분기 실적둔화…매수 기회"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NH투자증권은 13일 한화테크윈[012450]이 올해 1분기에 일시적으로 둔화한 실적을 내고 2분기에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9천원을 유지했다.

유재훈 연구원은 "한국 정부에 납품하던 자주포의 매출 인식 기준시점이 올해부터 생산완료 시점에서 인도 시점으로 변경돼 1분기에 자주포 매출이 감소해 수익성이 둔화한 것으로 분석한다"고 말했다.

유 연구원은 1분기 매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7.4% 증가한 9천475억원, 영업이익은 46% 줄어든 170억원으로 각각 추정했다.

그는 그러나 "자주포 인도량이 2∼3분기에 많아 매출은 2분기부터 회복될 것"이라며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도 장갑차 양산 종료로 일시적으로 매출이 줄겠지만, 하반기 미사일 발사대 양산 증가로 안정적 이익 창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3분기부터 폴란드, 핀란드가 계약한 자주포 수출 물량이 본격적으로 매출에 반영되면서 수익성 개선을 이끌 것"이라며 "자주포 해외 수주도 이어질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유 연구원은 "미국 엔진 업체 프랫앤휘트니(P&W)의 기어드 터보 팬(GTF) 엔진 사업 참여로 6∼7년간 지속적으로 비용이 발생하겠지만, 30년간 안정적인 현금흐름이 창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