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 트럼프에 '대북제재 진지하게 생각' 언급"


"시진핑, 트럼프에 '대북제재 진지하게 생각' 언급"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대북제재 협조? (PG)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대북제재 협조? (PG)[제작 최자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6~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대북제재 강화를 검토할 수 있다는 의향을 전달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3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대북제재가 효과를 거두고 있지 않다며 압력을 강화할 것을 요청하자 시 주석은 "모든 정세를 지켜보고 진지하게 생각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는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한 뒤 앞으로 중국이 어떻게 실행할 것인가가 초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통화하면서 "공은 중국에 있다"고 말해 중국의 제재 강화 여부를 지켜보겠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이에 중국의 대응이 없으면 미국이 독자 행동에 나설 방침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대북 정책과 관련해 '제재 이상'이라는 표현을 써 가며 군사적 선택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으며, "모든 것을 일본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트럼프 "中 안나서면 北문제 美 독자해결"…세번째 경고
트럼프 "中 안나서면 北문제 美 독자해결"…세번째 경고(워싱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국이 돕지 않는다면 중국의 도움 없이 미국이 독자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태도변화를 촉구하며 독자행동 카드를 꺼낼 수 있다고 강하게 압박한 것은 이달 들어서만 세 번째다.
ymarsh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