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매치 100경기 '센추리클럽' 다음은 기성용·지소연

기성용 A매치 91경기-지소연 95경기…내년 달성할 듯
A매치 100경기 출장으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한 여자축구 대표팀 주장 조소현
A매치 100경기 출장으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한 여자축구 대표팀 주장 조소현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평양 기적'을 일으킨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주장 조소현(29·인천현대제철)이 태극낭자로는 3번째로 국가대표팀 간 경기(A매치) 100경기 출장으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한 가운데 센추리클럽 다음 회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소현은 11일 북한 평양에서 열린 2018 아시안컵 예선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전에서 A매치 100번째 경기를 뛰어 센추리클럽에 가입했다. 조소현은 이 경기에서 4-0 승리와 함께 아시안컵 본선행을 확정하는 쐐기골을 터뜨려 센추리클럽 가입을 자축했다.

한국 여자 선수로는 2015년 권하늘(103경기·보은 상무)과 2016년 김정미(110경기·현대제철)에 이어 3번째다.

현재 남녀 선수를 통틀어 센추리클럽 가입에 가장 근접한 선수는 여자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지소연(26·첼시 레이디스)이다.

여자축구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지소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여자축구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지소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소연은 이번 아시안컵 예선 4경기에서 모두 풀타임 활약하며 A매치 출장 95경기째를 기록했다.

올해는 여자축구 대표팀 A매치가 없어 내년 4월 요르단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에서 센추리클럽에 가입할 전망이다.

지소연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출전권이 걸린 아시안컵 본선에서 센추리클럽에 가입하며 월드컵 출전권까지 따낸다면 겹경사를 누리게 된다. 아시안컵 본선에는 한국을 포함해 8개국이 참가하며 5개국만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티켓을 얻는다.

남자 선수로는 슈틸리케호의 '캡틴'으로 활동하는 기성용(28·스완지 시티)이 가장 근접해 있다.

 남자축구 대표팀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 사진]
남자축구 대표팀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성용은 지난달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시리아전까지 A매치 91경기에 뛰었다.

오는 6월 13일 카타르와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를 포함해 최종예선 3경기와 한 차례 평가전, 10월 2차례 A매치를 뛴다면 A매치 97경기를 소화하게 된다.

기성용은 한국이 월드컵 최종예선 관문을 통과해 9회 연속 본선에 나간다면 내년 6월 개막하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센추리클럽 멤버가 될 가능성이 크다.

기성용이 센추리클럽 회원이 된다면 남자 선수로는 14번째다.

차범근, 허정무, 홍명보, 황선홍, 박지성, 이영표 등 내로라하는 '축구 영웅'들의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베테랑 공격수 이동국(103경기)이 13번째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했다.

기성용 말고 센추리클럽 가입 후발 주자들은 갈 길이 멀다.

대표팀 예비 자원인 이근호(강원FC)가 A매치 75경기를 뛰었고,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이 74경기, 곽태휘(FC서울)가 56경기를 각각 기록 중이다.

남녀 대표팀의 간판인 기성용과 지소연이 내년 언제쯤 센추리클럽의 새로운 멤버가 될지 주목된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