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경찰 '무단횡단' 20대 흑인 무차별 구타…동영상 공개

경찰국 '과잉행동' 조사 진행중…'경찰폭력' 비판 빗발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백인 경찰관의 흑인 구타 사건이 또다시 발생해 논란을 빚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 경찰국 소속 경찰관이 무단횡단을 한 20대 흑인 청년을 땅에 메다꽂고 주먹으로 마구 구타하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사건은 지난 10일 오후 5시께 새크라멘토 북부 사이프러스 가와 그랜드 도로가 만나는 교차로에서 발생했다.

당시 새크라멘토 소속 경찰관은 무단횡단을 하는 낸디 케인 주니어(24)에게 "멈추라"고 지시했지만 케인은 이를 무시한 채 길을 건넜다.

이어 케인은 자신에게 다가온 경찰관이 "왜 멈추지 않았느냐"고 묻자 "내가 멈춰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답했다. 급기야 두 사람 간 실랑이가 오갔다.

케인이 입고 있던 재킷을 벗자 경찰관은 케인의 멱살을 잡아 땅에 메다꽂은 채 주먹으로 마구 때렸으며 다른 경찰관이 다가와 케인의 팔을 비틀어 수갑을 채웠다.

이 같은 상황은 당시 이를 지켜보고 있던 주민 나오미 몬테이가 휴대전화로 찍은 동영상에 담겼다.

몬테이는 "경찰관이 무자비하게 케인을 폭행할 이유가 전혀 없어 보였다"면서 경찰관들의 과잉행동을 비판했다.

美 경찰 '무단횡단' 20대 흑인 무차별 구타…동영상 공개 - 2

케인은 KTXL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경찰관이 자신의 허리춤에 있는 총을 잡으면서 내게 '재킷에서 손을 빼라'고 요구했다"면서 "재킷을 벗은 것은 아무것도 가진 게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케인은 경찰서에 끌려가 구금됐다. 경찰은 케인을 상대로 경범죄 혐의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하지만 케인의 구타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경찰의 과잉 대응에 대한 비판 여론이 들끓자 새크라멘토 경찰국은 순찰차에 부착된 대시 카메라를 분석하는 등 행정조사에 나섰다.

새크라멘토 경찰국은 이날 성명에서 "기초조사를 한 결과 경찰관의 과잉행동이라는 판단을 내렸다"면서 케인을 풀어주고 구속영장 청구도 취소했다.

케인을 구타한 경찰관은 휴가를 신청했으며 조사가 끝나면 징계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