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올랑드, 극좌파 멜랑숑에 "나쁜 선거하고 있어" 작심 비판

극우 르펜에 각 세운데 이어 주간지 르푸앵 인터뷰서 '극좌 포퓰리즘' 견제
마크롱에 "대담한 도전" 호평…1차투표 후 공개지지 표명할 듯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대선 국면에서 극우 후보인 마린 르펜에 대한 비판 외에는 정치적 발언을 자제해온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작심하고 입을 열었다.

최근 급진좌파 진영 '프랑스 앵수미즈'의 장뤼크 멜랑숑이 두 차례 TV 토론의 선전에 힘입어 상승세를 타면서 3위권까지 치고 올라오자 멜랑숑에 대한 막판 견제에 나선 것이다.

12일(현지시간) 르푸앵과 르몽드 등 프랑스언론에 따르면 올랑드 대통령은 지난 주말 주간지 르푸앵의 전 편집장 프란즈 올리비에 기스베르와 장시간 인터뷰를 하고 멜랑숑이 "감정에 근거한 나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작심하고 비판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대선 레이스에 정책 대결은 보이지 않고 온통 스캔들에만 관심이 쏠려 있다면서 특히 멜랑숑의 선거운동 방식에 대해 "멜랑숑의 방식에 단순화와 왜곡의 위험이 있으며 이는 내용보다 연단의 화려함에만 주목하게 만든다"고 공격했다.

그는 이어 "(멜랑숑의 방식이) 이성과 기본이 아닌 감정에 치우쳤다"면서 "나쁜 선거운동", "현실에 기반을 두지 않은" 등의 용어를 써가며 비판을 이어갔다.

이는 멜랑숑을 '무책임한 극좌파 포퓰리스트'로 보는 사회당 주류의 인식을 그대로 대변한 평가다.

프랑스 급진좌파 대선후보 장뤼크 멜랑숑
프랑스 급진좌파 대선후보 장뤼크 멜랑숑[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멜랑숑은 무상의료, 월 3만3천 유로(3천900만원) 이상을 버는 사람들에게 세율 100% 부과, 유럽연합(EU) 조약 재협상, 반(反) 세계화 등 급진적인 공약들을 내걸고 현 중도좌파 정권에 실망한 좌파 유권자의 표심을 파고들고 있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르펜과 중도신당 에마뉘엘 마크롱이 매우 적은 지지율 차이로 1·2위를 엎치락뒤치락하며 치열한 선두다툼을 펼치는 가운데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과 멜랑숑이 이들을 추격하고 있다.

올랑드 대통령의 한 측근은 르몽드에 "프랑스인에게는 선두 주자들을 쓰러뜨리려는 경향이 있다"면서 올랑드가 르펜과 멜랑숑이 결선에서 맞붙게 되는 상황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도 및 좌·우파 진영은 르펜과 멜랑숑을 각각 극우와 극좌 포퓰리스트로 보고 있다. 르펜과 멜랑숑은 둘 다 자유무역과 유럽연합에 반대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올랑드 대통령은 자신이 발탁해 경제보좌관과 경제장관까지 시켰던 중도신당 에마뉘엘 마크롱에 대해서는 우회적으로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마크롱이 신당을 창당한다고 했을 때 말리지 않았다"면서 "정치에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마크롱에겐 적어도 대담한 측면이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르푸앵 인터뷰에서 마크롱을 지지하겠다고 공개 선언하지는 않았으나 "프랑스인들의 지성을 믿는다"며 마크롱에 대한 지지 의사를 에둘러 표명했다.

이와 관련해 올랑드의 한 측근은 르몽드에 "1차 투표를 하기도 전에 마크롱 지지를 선언할 경우 역효과가 날 것이라는 점을 대통령이 잘 알고 있다"면서 "1차 투표 종료 이후 그가 '전쟁'에 발을 담글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한 만찬장에서 만난 올랑드 대통령과 마크롱
지난 2월 한 만찬장에서 만난 올랑드 대통령과 마크롱[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자신이 너무 일찍 마크롱 지지를 선언할 경우 역대 대통령 중 최저수준인 임기말 지지도가 마크롱에게 오히려 해가 될 가능성을 우려한 것이다.

이런 방침은 집권당 후보인 아몽을 배려한 조치로도 받아들여지고 있다. 아몽은 현재 멜랑숑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0% 안팎의 초라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미 자신의 측근들에게 4월 23일 치러지는 1차투표에서 아몽이 결선에 오르지 못하면 곧바로 마크롱을 공개 지지해 중도파와 합리적 좌·우 진영의 표를 결집하는데 한몫 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