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트럼프 사찰' 문건 살핀 美여야 "문제 없다"

"라이스 전 보좌관 행위 적절해…'스모킹 건' 없어"
트럼프 주장, '오바마 도청' 의혹 논란 (PG)
트럼프 주장, '오바마 도청' 의혹 논란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오바마 정부의 트럼프 인수위 사찰' 의혹의 진원지가 된 미 정보기관의 기밀보고서를 직접 살펴본 미 의회가 오바마 정부에 문제가 될만한 행위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백악관 인사로부터 건네받은 해당 보고서를 근거로 "미 정보기관이 트럼프 인수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전파했다"고 한 데빈 누네스 하원 정보위원장의 주장과는 배치되는 것이다.

미 CNN방송은 12일(현지시간) 상·하원 정보위 소속 여야 의원과 전문위원들이 지난주 해당 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오바마 행정부가 특이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했다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복수의 내부 인사를 인용해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는 미 정보기관의 외국인에 대한 통상적인 사찰 과정에서 부수적으로 수집된 트럼프 측 인사들의 이름이 보고서에 담겨 있다.

누네스 위원장은 트럼프 측 인사들의 이름이 보고서에 노출된 것이 문제라며 '민간인 사찰'로 몰고가며, 이름 노출을 지시한 사람이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이라고 지목했다.

그러나 해당 문건을 본 한 정보위 인사는 CNN에 "라이스 전 보좌관이 (이름을 적시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그의 직책에서 보면 일상적이고 적절한 행위였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해당 보고서에는 '스모킹 건'(결정적인 단서)이 전혀 없었다"면서 오히려 백악관이 해당 문서를 기밀 해제하고 공개해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 기간 트럼프 타워 도청을 지시했다'고 주장해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의 국면 전환을 위해 백악관과 누네스 위원장이 '물타기'를 한 것이라는 의혹은 한층 짙어지게 됐다.

상·하원 정보위는 각각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유착설 등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누네스 위원장은 '백악관-누네스' 커넥션이 불거져 러시아 스캔들 조사에서 배제됐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