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보리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 규탄 결의안 부결…러시아 거부

15개 이사국 중 10개국 찬성…볼리비아도 반대·中 등 3개국 기권

(유엔본부=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州)에서 지난주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을 규탄하고 신속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안이 12일(현지시간) 부결됐다.

결의안은 이날 오후 안보리 회의에 상정됐으나 상임이사국의 하나인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채택되지 않았다.

러시아와 더불어 비상임 이사국인 볼리비아도 거부권을 행사했다.

또 다른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비상임 이사국 에티오피아, 카자흐스탄과 함께 기권했다.

이로써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진 국가는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10개국에 그쳤다.

결의안이 채택되려면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9개국 이상이 찬성하되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5개 상임이사국으로부터 거부권이 나오지 않아야 한다.

러시아는 최소 87명의 사망자를 낸 이번 화학무기 공격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지원하고 있다.

러시아가 '아사드 정권'을 규탄하는 서방 주도의 유엔 결의안에서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이번이 8번째이다. 중국도 과거 6차례 거부한 바 있다.

유엔 안보리 '시리아 결의안' 러 거부로 부결
유엔 안보리 '시리아 결의안' 러 거부로 부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