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공급 증가 우려에 하락…WTI 0.5%↓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의 공급이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 하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9센트(0.5%) 내린 배럴당 53.1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 거래일보다 44센트(0.8%) 낮은 배럴당 55.79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원유가격은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 연장을 위해 다른 산유국들을 설득하고 있다는 소식에 상승 출발했다.

다음 달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6월까지인 감산 기간을 연말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전날 알려진 데 이어 다른 회원국 및 비회원 산유국들의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감산이 연장되면 원유 생산량이 더 줄어든다는 의미여서 원유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WTI 인도지점인 오클라호마 주 쿠싱의 원유재고가 1주일새 27만6천 배럴 늘었다고 발표하면서 약세로 돌아섰다. 이는 미국의 원유생산이 늘고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미국 전체 원유 재고는 220만 배럴 감소했지만 이는 외국으로부터의 수입이 줄어든 게 이유로 작용했다.

OPEC이 미국 셰일원유 생산 증가 등을 이유로 OPEC 비회원국의 올해 생산량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도 투자심리를 압박했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3.90달러(0.3%) 높은 온스당 1,278.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시리아, 북한 등을 둘러싼 지정학적 불안이 안전자산인 금에 대한 투자를 부추긴 결과라고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악수하는 미-러 외무장관
악수하는 미-러 외무장관(모스크바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모스크바에서 회담결과와 관련해 기자회견한 뒤 악수하고 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4: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