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2살부터 유엔 평화유지군 50명과 성관계"…유엔 보고서 공개(종합)

AP통신 "12년간 평화유지군 성범죄 2천건…극소수만 단죄"
아이티 남녀 아동 피해자들 "스리랑카군이 유인해 성폭행…75센트 주기도"
아이티에 파견된 유엔 평화유지군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아이티에 파견된 유엔 평화유지군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유엔본부·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화영 국기헌 특파원 = '피해자 1'로 명명된 아이티 소녀.

소녀는 12살 때부터 3년 동안 자신에게 75센트를 준 '사령관'을 포함해 유엔 평화유지군 50명과 성관계를 했다고 유엔에 진술했다.

유엔 기지 안 트럭에서 잠을 자는 날도 있었다. 소녀는 "그때 저는 가슴조차 없었다"고 유엔 조사관에게 털어놨다.

유엔 평화유지군의 성범죄를 상세히 고발하는 피해자 증언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카리브해 빈국 아이티 등을 비롯해 전 세계에 파견된 유엔 평화유지군이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대부분 처벌받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AP통신은 12일(현지시간) 유엔의 내부 조사보고서와 자체 탐사 결과를 통해 지난 2004∼2016년 아이티 주둔 평화유지군이 저지른 150건의 성폭행과 성착취 내용을 공개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평화유지군의 파견국은 방글라데시, 브라질, 요르단,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우루과이, 스리랑카 등이었다.

AP통신에 따르면 아이티에 파견된 스리랑카 소속 평화유지군 중 최소 134명이 2004∼2007년 당시 9명의 12∼15세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

본국으로 114명이 송환됐으나 단 한 명도 징역형을 살지 않았다.

AP통신은 지난 12년간 세계 도처에서 유엔 평화유지군과 직원이 저지른 성폭행, 성착취 등 성범죄가 2천 건에 달한다고 집계했다. 이 중 300건 이상이 어린이와 연관됐으나 극소수만이 법의 심판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 분담금을 삭감하면서 유엔에서 미국 주도로 평화유지활동이 전면 재검토되는 와중에 나온 것이어서, 향후 평화유지활동 재조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티에 파견된 평화유지군은 거리에서 구걸하는 어린이들을 과자와 '푼돈'으로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2'는 유엔 조사관들에게 스리랑카군 사령관과 16세 때 성관계를 최소 3번 가졌다면서, 그가 뚱뚱하고 콧수염을 길렀으며 가운뎃손가락에 금반지를 끼고 있었을 뿐 아니라 종종 아내의 사진을 자신에게 보여줬다고 말했다.

'피해자 3'은 유엔 조사관들이 내보인 사진에서 자신을 성폭행한 11명의 군인을 짚어내면서 그중 한 명은 허리와 겨드랑이 사이에 총탄을 맞았던 자국이 선명하다고 말했다.

피해자4는 돈, 과자, 주스를 주는 군인들과 매일 성관계를 가졌다고 진술했다.

피해자7은 병력이 교대되면 자신의 전화번호가 새로 오는 군인들에게 넘어갔다고 말했다.

소년인 피해자8은 스리랑카군이 자신을 트럭으로 데리고 가 항문·구강성교를 하도록 했다면서 상대한 군인이 20명 이상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소년 피해자9도 15살부터 3년 동안 100명이 넘는 스리랑카군을 하루 평균 4시간씩 상대했다고 유엔 조사관들에게 말했다.

또 다른 소년은 2011년 우루과이군으로부터 집단 성폭행을 당했는데, 이 과정이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찍혔다고 말했다.

수십 명의 여성은 '생계를 위해' 응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유엔 보고서가 "너무 내용이 많아 보고서에 속속들이 기술할 수 없다"고 썼다.

남수단 유엔 평화유지군 기지 안에 마련된 피난민 임시 숙소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남수단 유엔 평화유지군 기지 안에 마련된 피난민 임시 숙소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성범죄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은 유엔의 태생적 한계 때문이기도 하다.

평화유지군은 각 회원국이 파견하므로 유엔은 평화유지군에 대한 직접적인 사법권이 없고, 파견국이 자국 사법체계에 따라 형사기소 등 처벌을 한다.

이 때문에 실제 성범죄로 처벌된 경우가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

AP는 피해자, 전·현직 유엔 관리, 조사관을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성범죄 용의자의 파견국 정부에 수차례 질의했지만, 답변은 아주 적었으며, 답변을 하더라도 용의자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취임 후 "유엔의 깃발 아래서 이런 범죄를 일어나도록 결코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며 엄단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피해자들을 돕는 아이티 현지의 마리오 조지프 변호사는 "유엔군이 미국에 와서 미국 어린이들을 성폭행했다고 생각해보라"면서 "잘 사는 백인에게만 인권이 있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구테헤스 사무총장이 밝힌 조치와 각오는 10년 전에 발표된 것과 유사하고, 지금까지 대부분의 개혁이 현실화되지 않았다고 AP통신은 꼬집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2: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