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용 두번째 재판…특검과 '정유라 승마 지원' 격돌 예상

앞선 기일 이어 특검 서류증거 공개…치열한 법리싸움 전망
삼성 "경영권 승계와 무관·공소사실 허위·법리적용 잘못"
이재용, 비장한 표정
이재용, 비장한 표정(서울=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2번째 정식 재판이 13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이날 이 부회장과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 등 삼성그룹 전·현직 고위 임원 5명의 속행 공판을 연다.

재판부는 앞선 공판에서 시작한 서류증거(서증) 조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제출한 서류 가운데 피고인들의 동의를 얻어 증거로 채택된 것들이 법정에서 공개된다.

특검은 삼성그룹이 건네거나 약속한 금품 가운데 최씨 딸 정유라(21)씨의 승마훈련 지원과 관련한 부분이 핵심이라고 보고 이 부분에 관련된 증거를 먼저 공개할 계획이다.

첫 공판에서 이 부회장 측이 혐의를 부인하며 특검과 첨예하게 맞섰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날도 특검이 제출한 증거를 어떻게 볼 것인지를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그룹 경영권을 승계하는 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도움을 받기 위해 최씨 측에 여러 명목으로 뇌물을 건네거나 약속한 혐의(뇌물공여) 등으로 기소됐다.

이재용 두번째 재판, 정유라 승마 지원 핵심 (PG)
이재용 두번째 재판, 정유라 승마 지원 핵심 (PG)[제작 이태호]

특검은 정씨에게 주거나 향후 주기로 한 승마훈련 지원금 135억원과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지원한 16억2천여만원,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204억원을 뇌물로 보고 있다.

앞선 재판에서 특검 측은 이번 사건이 전형적인 정경유착 범죄라고 몰아세웠다.

이에 변호인단은 ▲ 문화융성과 체육발전을 명목으로 한 박 전 대통령 요청에 따른 대가성 없는 지원이자 기업의 정상적 활동일 뿐 경영권 승계와 무관 ▲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독대 내용이 확인되지 않았고 어떤 합의도 없었으며 당사자는 이를 부인하는데 근거 없이 직접 대화를 확인한 것처럼 공소사실 구성 ▲ 재단에 기금을 낸 다른 대기업은 강요 피해자로 규정했지만, 삼성만 뇌물공여자로 본 것은 동일한 행위에 다른 평가를 한 것이어서 법리적용 잘못 등의 주장을 폈다.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학사 비리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학사 비리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이 지난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는 같은 날 정씨의 이화여대 학사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최씨와 최경희 전 총장, 남궁곤 전 입학처장의 2회 공판을 연다.

재판부는 이날 정씨가 입학할 당시 이대 입학처 부처장이었던 이대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예정이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