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철새에게 인식표를…'…"'가락지부착' 교육 참여하세요"

15일부터 이틀 동안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열려


15일부터 이틀 동안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열려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5일부터 16일까지 태안해안국립공원 일대에서 철새 가락지 부착을 위한 조사자 양성교육을 실시한다.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첫 교육을 시작으로 가을철인 9월과 10월에는 천리포수목원, 11월에는 서산 버드 랜드에서도 각각 진행한다.

국립공원연구원 철새연구센터는 2009년부터 매년 일반인을 대상으로 가락지 부착 조사자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224명이 참여했다.

교육 내용은 철새 이해와 연구방법 소개, 조류 가락지 부착 조사이론·실습 등이다.

철새 발목에 소형 금속 가락지를 부착해 이동시기·경로, 개체수 변화, 수명 등을 조사한다.

선진국에서는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가락지 부착 조사자 양성교육에 참여한다. 취미 활동뿐만 아니라 철새 조사·연구도 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일본은 민간에 위탁해 자격증 제도를 운영한 결과 가락지 부착조사 전문 자원봉사자가 300∼400명에 이르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20여명의 연구자들만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립공원연구원 철새연구센터는 2005년부터 2016년까지 총 250종 6만9천268마리의 철새에게 금속 가락지를 부착했다.

이중 러시아·태국·일본 등 8개국에서 가락지를 부착한 개체를 다시 포획해 총 18종 28개체의 이동경로를 확인한 바 있다.

경남 통영시에 있는 한려해상국립공원 소매물도에서는 철새 가락지 부착조사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포획그물에 걸린 조류
포획그물에 걸린 조류

체험 프로그램은 4월과 5월 매주 금·토요일에 소매물도 폐교 인근에서 열린다. 철새들의 이동경로를 밝히는 조사·연구 과정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등대섬으로 잘 알려진 통영시 소매물도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는 철새들의 관문 역할을 하는 곳이다.

봄철과 가을철에 섬휘파람새, 멧새 등 다양한 철새들을 관찰할 수 있다.

참여하고 싶은 사람은 국립공원연구원 철새연구센터(☎061-246-3114)에 문의하면 된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