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후보 키워드…문재인 '탄핵·적폐', 안철수 '정치인·책임'

언론진흥재단 보고서…홍준표는 '사람·좌파', 유승민은 '보수'
대선후보 키워드…문재인 '탄핵·적폐', 안철수 '정치인·책임' - 1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정치지도자의 말은 단순한 개인의 의사 표현이 아니라 지도자의 국가 운영 철학을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도구다.

대통령 선거가 한 달도 남지 않은 지금 주요 대선 후보자는 어떤 단어와 키워드를 즐겨 사용할까.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뉴스 빅데이터팀은 지난 1월 1일부터 3월 28일까지 주요 대선 후보의 발언을 추출해 대선후보들이 어떤 단어를 많이 사용했는지 빈도를 분석한 보고서를 13일 내놓았다.

조사 대상은 분석 시점(3월 28일)에 정당별 대선 후보가 확정되지 않았던 상황이라 여론조사 지지율 상위 6명만을 다뤘다. 문재인, 안희정, 안철수, 홍준표, 이재명, 유승민 등이다. 이들의 발언은 뉴스 빅데이터 시스템 '빅카인즈'를 사용해 분석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탄핵'(34회)이라는 단어를 가장 많이 썼다. 그다음이 '적폐'(32회), '정권 교체'(27회) 단어다.

문 후보는 '탄핵'이라는 단어를 국민의 힘으로 이뤄낸 결과물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데 활용했다. "촛불의 힘으로 대통령을 탄핵 시킨 것 말고는 정치가 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발언이 대표적이다.

또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는데 '적폐'와 '정권 교체' 단어를 사용했다.

"진정한 통합은 적폐를 덮고 통합이 아니다",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 상식이 통하는 세상, 더불어 사는 따뜻한 공동체, 이것이 새로운 대한민국이고 정권교체로만 가능하다" 등 발언이 그 예다.

대선후보 키워드…문재인 '탄핵·적폐', 안철수 '정치인·책임' - 2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정치인'(41회), '책임'(37회)'이라는 단어를 즐겨 말했다.

단적인 예가 "정치인에게는 의도보다 더 중요한 것이 결과'라며 정치인의 역할과 도리를 강조한 발언이다.

안 후보는 '개헌'(28회), '안보'(21회), '일자리'(19회) 단어도 많이 쓰는 편이다.

개헌과 관련해선 "개헌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시하고 청와대와 국회를 모두 이전하겠다"는 말이 대표적이다. 안보와 관련해서는 "대한민국 안보의 가장 중요한 틀은 한미동맹"이라며 한미동맹 중심의 안보관을 확고히 드러냈다.

대선후보 키워드…문재인 '탄핵·적폐', 안철수 '정치인·책임' - 3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경우 '사람'(100회), '좌파'(99회), '탄핵'(84회) 등을 가장 빈번하게 사용했다.

재단 뉴스빅데이터팀의 김수지씨는 "홍 후보는 '사람'이란 말을 누군가를 긍정적 또는 부정적으로 평가할 때 자주 사용했다"며 "문 후보를 두고 '김정은의 환상에 기름을 부어주는 게 문 후보다. 이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 게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대선후보 키워드…문재인 '탄핵·적폐', 안철수 '정치인·책임' - 4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보수'(54회), '승복'(44회), '사드'(34회) 등을 많이 활용했다.

김수지씨는 "'보수'는 유승민 후보가 작명한 '서민 보수'의 가치를 강조하는 데 자주 쓰였다"며 "'승복'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과 관련해 사용된 키워드"라고 설명했다.

재단 빅데이터팀은 이러한 내용을 '뉴스 빅데이터로 보는 대선주자 정치철학과 비전'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담아 월간 '신문과 방송' 4월호에 실었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