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붉은색 물 들이는 '홍염장', 서울시무형문화재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홍염장'을 서울시무형문화재 49호로 지정하고, 김경열(59)씨를 그 보유자로 인정·고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홍염장이란 홍화꽃을 이용해 붉은색을 들이는 장인이다.

홍색은 조선 시대 왕실의 권위 등을 상징하던 색으로, 홍색 관복은 왕세자와 당상관 이상만 입을 수 있었다. 특히 홍색 가운데 가장 진한 '대홍색'은 염색을 8번 이상 반복해야 얻을 수 있어 왕실에서 주로 사용한 최고의 색이었다.

시는 "홍염은 천연 재료로 만드는 격조 높은 색채 예술"이라며 "홍염장을 서울시무형문화재로 지정해 전통의 색을 살리고 시민에게 널리 알릴 수 있게 됐다"고 소개했다.

보유자로 인정받은 김경열씨는 명주실 공방을 가업으로 삼던 외가에서 홍염을 도제식으로 교육받은 이래 홍염을 통한 각종 유물 복원과 연구에 힘썼다.

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서울시무형문화재 북촌교육전시장에서 시연회도 연다.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9호 홍염장 김경열 보유자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9호 홍염장 김경열 보유자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