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기동대 의경들 순찰시간에 카드게임 '물의'

경찰 "근무태만 확인 후 영창 등 징계…직원도 조사"
인천국제공항경찰대
인천국제공항경찰대[연합뉴스TV 캡처]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순찰 업무를 담당하는 경찰 기동타격대 소속 의경들이 근무 시간에 카드게임을 하는 등 부적절한 처신을 한 사실이 알려져 상급기관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인천공항경찰대 소속 기동타격대 소속 의경 96명을 상대로 근무태만과 관련해 진상 조사를 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기동타격대 의경 4명은 이달 초 순찰시간 중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밀레니엄홀 1층의 한 비상구 통로에서 소총과 무전기를 바닥에 팽개쳐 둔 채 제복을 입은 상태로 카드게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의경은 경찰 내 자체 조사에서 "근무 시간에 카드게임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의경 대원들이 순찰시간에 잠을 자거나 술을 마신다는 제보도 경찰에 접수됐다. 외부 유출이 금지된 내부 상황보고서가 의경들이 자주 이용하는 비상구에서 구겨진 채 발견되는 일도 있었다.

공항경찰대 기동타격대 소속 의경들은 테러 예방을 위해 조를 나눠 인천공항 여객터미널을 24시간 순찰한다. 이들은 2인 1조로 2시간 30분씩 순찰하고 30분가량 휴식하는 방식으로 근무한다.

인천경찰청 의무경찰계 관계자는 "최종 진상 조사가 끝나면 관련자들에게 영창이나 전출 등의 징계를 내릴 방침"이라며 "기동타격대 직원들을 대상으로도 대원 관리 소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2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